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사랑 > 담쟁이 인생

담쟁이 인생
 
시화, html태그를 사용한 영상시, 자바애플릿, 플래시 등으로 구성된 영상시를 예쁘게 꾸며 주세요....
저작권을 확보하지 못한 배경음악 소스는 사용하지 말아주세요.
가장 위에 글은 메인화면에노출되므로 내용과 어울리는 사진도 꼭 첨부해주시고
영상시가 아닌 일반 작품이나 게시판 성격에 맞지 않는 글 등은 양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작성일 : 18-12-22 18:24
담쟁이 인생
 글쓴이 : 동호/조남명
조회 : 129  

*                        담쟁이 인생
*                                                            조남명

 

                          혼자로는 설 수 없는 넝쿨
                          평지를 제쳐두고
                          물 한 방울 없는 절벽을 기어오른다

                          비바람 모질게 맞아가며
                          담벼락 물어뜯는 뿌리는 무슨 집착일까

                          뒤도 볼 새 없이
                          목 타는 줄기 햇볕에 볶으며
                          새파란 잎 무수히 매달고
                          오르기만 하는 담쟁이

                          드디어, 더는 오를 수 없는 벽의 끝
                          그리도 동경하던 하늘
                          올려다보니 빈 구름, 바람 뿐
                          현기증이 나고 오싹해진다
                          몸을 가눌 수가 없다
                          내려다보니 달고 온 파란 그리움의 잎들
                          누렇게 멍들어 머잖아 떨어질 것 같다

                          단번에 오르기만 했던 담쟁이
                          그제서 깨닫는다
                          무턱대고 올랐다는 것을,
                          또, 내려갈 줄도 알았어야 했다는 것을





                          ***

 
 

Total 7,514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7514 모두가 행복한 세상// 최영희 최영희 2019-03-19 48
7513 춤추는 봄 이영지 李英芝 2019-03-16 16
7512 춘삼월의 연가 ~ 오애숙 문경오 2019-03-13 80
7511 산처럼 물처럼 ~ 오광수 문경오 2019-03-13 36
7510 5월의 시/이 해인 최성익 2019-03-09 33
7509 기차를 타요/이해인 최성익 2019-03-09 25
7508 3월의 언어 홍문표 李英芝 2019-03-09 25
7507 3.1절 100주년에 최영희 2019-03-08 72
7506 봄꼬리 이영지 李英芝 2019-03-07 28
7505 삼월(三月) / 박얼서 박얼서 2019-03-04 144
7504 나의 하나님 홍문표 李英芝 2019-03-02 23
7503 이제는 봄 주세요 이영지 李英芝 2019-03-01 37
7502 우수(雨水) / 박얼서 박얼서 2019-02-27 62
7501 노을빛 추억 ~ 윤의섭 문경오 2019-02-27 51
7500 브래지어 동호/조남명 2019-02-22 45
7499 겨울과 봄 사이 ~ 오애숙 (2) 문경오 2019-02-19 99
7498 겨울보화 李英芝 2019-02-14 55
7497 사랑 신 李英芝 2019-02-14 54
7496 새해에는 홍문표 李英芝 2019-02-01 96
7495 새해 설날 이영지 李英芝 2019-02-01 63
7494 접시꽃 ~ 조남명 문경오 2019-01-28 102
7493 접시꽃 동호/조남명 2019-01-25 95
7492 시아버지 목욕 동호/조남명 2019-01-25 90
7491 티노 데니명화와 이영지 시 李英芝 2019-01-24 77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