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사랑 > 시아버지 목욕

시아버지 목욕
 
시화, html태그를 사용한 영상시, 자바애플릿, 플래시 등으로 구성된 영상시를 예쁘게 꾸며 주세요....
저작권을 확보하지 못한 배경음악 소스는 사용하지 말아주세요.
가장 위에 글은 메인화면에노출되므로 내용과 어울리는 사진도 꼭 첨부해주시고
영상시가 아닌 일반 작품이나 게시판 성격에 맞지 않는 글 등은 양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작성일 : 19-01-25 08:09
시아버지 목욕
 글쓴이 : 동호/조남명
조회 : 50  

*                          시아버지 목욕
*                                                        조남명

 
                            남편을 일찍 산으로 보내고
                            연로한 홀시아버지를 거두며
                            자녀들과 사는 큰며느리
                            시동생, 시누이는 모두 객지에서 살아
                            보내드릴 수도 없는 처지란다

                            몸이 쇠약해가는 시아버지
                            움직이기가 어려워
                            냄새나는 몸을 목욕이라도 시키려면
                            며느리가 옷을 벗겨
                            앙상한 몸 번쩍 들어 목욕탕에 앉히고
                            희미하게 있는 정신으로
                            처음엔 거기를 안 보이려 하더란다
                            며느리는 일부러 푸접을 떨어 농담도 하면서
                            미안감과 창피해 하는 마음 누그러뜨렸다

                            머리부터 감기고
                            등허리, 하체로 내려오며 씻겨주는데
                            주요 부위 씻다보면 그게 변한단다
                            그럴 때면 “아부지!” 하면서
                            어린애에게 하듯 하고 만단다

                            남의 일 같지 않은 이야기
                            생(生)을 살다 노병사(老病死)의 길목
                            똥 싸고 짓이기는 짓 없을 거라는 보장을
                            누가 장담 할 수 있는가



                            *

 
 

Total 7,507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7507 겨울보화 李英芝 2019-02-14 17
7506 사랑 신 李英芝 2019-02-14 20
7505 새해에는 홍문표 李英芝 2019-02-01 65
7504 새해 설날 이영지 李英芝 2019-02-01 46
7503 접시꽃 ~ 조남명 문경오 2019-01-28 74
7502 접시꽃 동호/조남명 2019-01-25 55
7501 시아버지 목욕 동호/조남명 2019-01-25 51
7500 티노 데니명화와 이영지 시 李英芝 2019-01-24 47
7499 동백꽃 - 조남명 (2) 문경오 2019-01-21 118
7498 안개꽃 사랑 이영지 李英芝 2019-01-18 51
7497 첫 눈이 내릴 때면 (1) 오애숙 2019-01-15 113
7496 겨울날의 그리움 ~ 오애숙 (1) 문경오 2019-01-15 123
7495 그대를 사랑합니다 - 백원기 문경오 2019-01-10 88
7494 지푸라기의 속 동호/조남명 2019-01-07 79
7493 겨울이 주는 편지 李英芝 2019-01-06 78
7492 임경희 낭송 이진기 영상성경 시편 19편 20편 이우수 2018-12-31 116
7491 삶의 향기롬 마음에 슬어 오애숙 2018-12-28 135
7490 삼가 새해에 홍문표 李英芝 2018-12-27 83
7489 나는, 지금 어디쯤 가고 있을까//최영희 최영희 2018-12-26 215
7488 삼가 좋은 일 많으소서 홍문표 李英芝 2018-12-25 92
7487 행복하세요 이영지 李英芝 2018-12-25 81
7486 새해, 이런 나라 되어라 동호/조남명 2018-12-25 92
7485 담쟁이 인생 동호/조남명 2018-12-22 104
7484 Merry Christmas & Happy New Year 문경오 2018-12-22 125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