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사랑 > 향리유정18 / 鄭淳律 - 일역 이관형

향리유정18 / 鄭淳律 - 일역 이관형
 
시화, html태그를 사용한 영상시, 자바애플릿, 플래시 등으로 구성된 영상시를 예쁘게 꾸며 주세요....
저작권을 확보하지 못한 배경음악 소스는 사용하지 말아주세요.
가장 위에 글은 메인화면에노출되므로 내용과 어울리는 사진도 꼭 첨부해주시고
영상시가 아닌 일반 작품이나 게시판 성격에 맞지 않는 글 등은 양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작성일 : 19-12-01 13:49
향리유정18 / 鄭淳律 - 일역 이관형
 글쓴이 : 이관형
조회 : 61  
   http://cafe.daum.net/jayuri2/MBn8/313 [3]
   http://cafe.daum.net/skk5111/7zaQ/72 [1]

鄭淳律 수2038

郷里有情 18


 

 

白馬が生まれた日

天地は雪を散らす

 

祈って伏し拝むとして

願いはすっかり叶って

 

酷い事 遭えず

良い事だけ起こり

 

世渡りがそんなに易しければ

生きに何の面白みがあるのか

 

両面の世界があるからこそ

思い通りにならない人生

 

して、じたばた世渡り

然るべき値打ちあるもの

 

過ぎ去った日々 その跡

すっかり消せなくても

 

雪はすっかり覆い

またふんわりと包み込む

 

一緒に結ばれた人生の苦楽

愛として解いて締め括る

 

雪の中から蘇る郷里の情けは

母の深い心の種なのだ

 

-----------------------------------

 

향리유정18

 

백마가 태어난 날

천지는 눈을 뿌린다

 

기도하고 절한다고

소원 다 이루어지고

 

험한 꼴 안보고

좋은 일만 보고 살고

 

세상살이 그렇게 쉽다면

그 무슨 사는 재미 있으랴

 

양면의 세계가 있기에

뜻대로 되지 않는 인생

 

해서, 아둥바둥 세상살이

그럴 만한 가치가 있는 것

 

지난 날들 그 흔적

다 지울 수 없어도

 

눈은 다 덮어 씌우고

또 포근히 감싼다

 

함께 묶인 인생고락

사랑으로 풀고 매듭짓는

 

눈 속에 묻힌 향리의 정은

어머니의 깊은 마음의 씨다

 

 

2019.11.30 자유리 정순율

 

-----------------------------------

 

향리유정18

郷里(きょうり)有情(ゆうじょう) 18

 

 

백마가 태어난 날

白馬(はくば)が生(う)まれた日(ひ)

천지는 눈을 뿌린다

天地(てんち)は雪(ゆき)を散(ち)らす

 

기도하고 절한다고

祈(いの)って伏(ふ)し拝(おが)むとして

소원 다 이루어지고

願(ねが)いはすっかり叶(かな)って

 

험한 꼴 안보고

酷(ひど)い事(こと)遭(あ)えず

좋은 일만 보고 살고

良(よ)い事(こと)だけ起(お)こり

 

세상살이 그렇게 쉽다면

世渡(よわた)りがそんなに易(やさ)しければ

그 무슨 사는 재미 있으랴

生(い)きに何(なん)の面白(おもしろ)みがあるのか

 

양면의 세계가 있기에

両面(りょうめん)の世界(せかい)があるからこそ

뜻대로 되지 않는 인생

思(おも)い通(どお)りにならない人生(じんせい)

 

해서, 아둥바둥 세상살이

して、じたばた世渡(よわた)り

그럴 만한 가치가 있는 것

然(しか)るべき値打(ねう)ちあるもの

 

지난 날들 그 흔적

過(す)ぎ去(さ)った日々(ひび) その跡(あと)

다 지울 수 없어도

すっかり消(け)せなくても

 

눈은 다 덮어 씌우고

雪(ゆき)はすっかり覆(おお)い

또 포근히 감싼다

またふんわりと包(つつ)み込(こ)む

 

함께 묶인 인생고락

一緒(いっしょ)に結(むす)ばれた人生(じんせい)の苦楽(くらく)

사랑으로 풀고 매듭짓는

愛(あい)として解(と)いて締(し)め括(くく)る

 

눈 속에 묻힌 향리의 정은

雪(ゆき)の中(なか)から蘇(よみがえ)る郷里(きょうり)の情(なさ)けは

어머니의 깊은 마음의 씨다

母(はは)の深(ふか)い心(こころ)の種(たね)なのだ

 
 

Total 7,669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7669 강화도 추상 / 鄭淳律 - 일역 이관형 이관형 2020-01-20 5
7668 가정 동호/조남명 2020-01-20 3
7667 겨울과 봄 사이 동호/조남명 2020-01-20 4
7666 해안 추상 / 鄭淳律 - 일역 이관형 이관형 2020-01-19 3
7665 하얀웃음 이영지 李英芝 2020-01-19 7
7664 향리유정26 / 鄭淳律 - 일역 이관형 이관형 2020-01-18 9
7663 등대의 꿈 / 鄭淳律 - 일역 이관형 이관형 2020-01-17 9
7662 흑백논리1 / 鄭淳律 - 일역 이관형 이관형 2020-01-16 6
7661 호춘( 呼春) / 鄭淳律 - 일역 이관형 이관형 2020-01-15 8
7660 일출 / 鄭淳律 - 일역 이관형 이관형 2020-01-14 7
7659 송정 추정 / 鄭淳律 - 일역 이관형 이관형 2020-01-13 7
7658 대둔산 회상 / 鄭淳律 - 일역 이관형 이관형 2020-01-12 7
7657 향리유정 노문리 / 鄭淳律 - 일역 이관형 이관형 2020-01-11 8
7656 기다림 / 鄭淳律 - 일역 이관형 이관형 2020-01-10 9
7655 바람 / 鄭淳律 - 일역 이관형 이관형 2020-01-09 7
7654 기도 / 鄭淳律 - 일역 이관형 이관형 2020-01-08 13
7653 북한산 유정 / 鄭淳律 - 일역 이관형 이관형 2020-01-07 11
7652 어떻게 살고 있나 동호/조남명 2020-01-06 26
7651 지푸라기 속 동호/조남명 2020-01-06 17
7650 오봉산으로 / 鄭淳律 - 일역 이관형 이관형 2020-01-06 14
7649 오봉산 추정 / 鄭淳律 - 일역 이관형 이관형 2020-01-05 13
7648 노문리 추억 / 鄭淳律 - 일역 이관형 이관형 2020-01-04 13
7647 새해야 오라 이영지 李英芝 2020-01-03 9
7646 향리유정 25 / 鄭淳律 - 일역 이관형 이관형 2020-01-03 6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