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사랑 > 눈물에 얼굴을 묻는다 (유지태 시낭송)-눈물에 얼굴을 묻는다

눈물에 얼굴을 묻는다 (유지태 시낭송)-눈물에 얼굴을 묻는다
 
함께 듣고 싶은 낭송시의 음원을 올려주세요
mp3파일.플래시파일이나 시낭송이 있는 각종 동영상을 올려주시면 독자들과 함께 하겠습니다.
mp3파일은 파일첨부에, 파일링크는 링크주소를 넣어주시고,
플래시소스나 자바스크립트는 에 체크한 후에 소스(Source)주소를 본문에 입력하시면 됩니다.
 
작성일 : 04-01-15 00:13
눈물에 얼굴을 묻는다 (유지태 시낭송)-눈물에 얼굴을 묻는다
 글쓴이 : 향기
조회 : 4,377  
   http://sadmovie.com/music/good/059.asf [201]
1.
너의 목소리, 눈빛, 나를 만져주던 손길, 머릿결
부르던 순간부터 각인되어버린 이름, 아름다운얼굴
그렇게 시작되었던 어쩌면 재앙과도 같았던 사랑
그렇게 우리는 서로의 사랑에 중독되어갔다

언젠가 니가 조금만 더 천천히 울어주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던 그때
천천히 턱끝으로 모여든 너의 눈물에
손끝조차 가져가볼 수 없었던 그때
단 한번 생각해보지도 않았던 이유로
살점을 떼어내듯 서로를 서로에게서 떼어내었던 그때
나는 사람들이 싫었고
사람들의 생각이 싫었고
그런 사람들의 모습들을 쳐다볼 수가 없었다
사랑도 결국에는 사람이 하는 일인가
우리는 사람으로 태어났기에
그렇게 서로를 버렸음에도
단 한번뿐인 사랑을 지켜내지 못했다

2.
마지막임을 알고 만나야 했던 그날
서로의 얼굴을 목소리를 상처를 다시 한번 각인시켰던 그날
너를 보내며 맑은 하늘을 올려다보고 싶었던 기도를
하얀눈이 까맣게 덮어버렸던 그날
이제부터 나는 무엇을 참아내야 하는가
이런 모습으로 이런 성격으로 이런 환경으로 태어나
그렇지가 않은 너를 만난 죄
그렇지가 않은 니가 나를 사랑하게 만든 죄
내가 할수 있는 노력이 그것뿐이었던 죄
그렇다면 이 모든 나의 죄를 사할수 있는 방법은
이렇게도 이 모든 나의 죄를 사할수 있는 방법은
이렇게도 살아있음에 미련이 없음이
나를 더욱더 가볍게 만들어 준다
무엇인가 의미를 남겨두고 싶어 올라다본 하늘에
눈물에 얼굴을 묻던 너의 모습이 아련하게 스쳐간다
내가 태어나던 날의 하늘은 어떤 색깔이었을까

 
 

Total 297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297 중년이라고 그리움을 모르겠습니까 (6) 좋은 글 사랑 2011-06-23 11636
296 가끔은 비가 되고 싶다 / 이채 (낭송/이혜선) 좋은 글 사랑 2011-05-26 10942
295 중년이 쓸쓸해질 때 / 이채 (낭송/고은하) (3) 좋은 글 사랑 2011-06-03 10802
294 내 안을 비워야 한다 (4) 운영자 2011-08-03 10412
293 봄비 속에 떠난 사람 (3) 김설하 2011-07-01 10381
292 그릇 1 향기나는소리 2011-07-01 10031
291 가슴 아픈 사랑 이야기 (1) 최동화 2007-07-01 6514
290 사랑 그대로의 사랑 유 현서 2005-11-24 5851
289 당신은 나에게 언제나 그리움만 줍니다 향기 2004-01-14 5741
288 때로는 우리가 (이병헌 시낭송)-눈물에...얼굴을 묻는다 향기 2004-01-15 5469
287 짧은 사랑과 긴 기다림 / (宵火)고은영 (낭송 / KBS 1FM 세상의 … 고은영 2008-06-16 5396
286 나 늙으면, 당신과 살아보고싶어... 이재영 2006-10-10 4823
285 사랑-당신을 위한기도 가을 2004-01-09 4687
284 그리운 바다 성산포 poemlove 2003-12-27 4435
283 먼 여행 (황수정 - 고백) 향기 2004-01-14 4403
282 눈물에 얼굴을 묻는다 (유지태 시낭송)-눈물에 얼굴을 묻는다 향기 2004-01-15 4378
281 행복 유 현서 2005-09-10 4328
280 송년에 띄우는 편지 김설하 2010-12-23 4300
279 진달래꽃 최동화 2007-04-07 4261
278 중년이라고 이러면 안 됩니까 / 이채 (낭송/고은하) (3) 좋은 글 사랑 2011-05-12 4194
277 가끔은 비 오는 간이역에서 은사시나무가 되고 싶었다 유 현서 2005-07-26 4186
276 국화옆에서 (2) 가을 2004-06-21 4127
275 외눈박이 물고기의 사랑 유 현서 2005-08-19 4119
274 그런 사람 또 없습니다. 최동화 2008-09-13 4071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