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사랑 > 그리운 바다 성산포 4

그리운 바다 성산포 4
 
함께 듣고 싶은 낭송시의 음원을 올려주세요.
mp3파일.플래시파일이나 시낭송이 있는 각종 동영상을 올려주시면 독자들과 함께 하겠습니다.
mp3파일은 파일첨부에, 파일링크는 링크주소를 넣어주시고,
플래시소스나 자바스크립트는 에 체크한 후에 소스(Source)주소를 본문에 입력하시면 됩니다.
 
작성일 : 07-02-27 08:25
그리운 바다 성산포 4
 글쓴이 : 최동화
조회 : 4,162  
그리운 바다 성산포 4

                      이생진

살아서 고독했던 사람 그 사람 빈자리가 차갑다.
아무리 동백꽃이 불을 피워도
살아서 가난했던 사람 그 사람 빈자리가 차갑다.
나는 떼어놓을 수 없는 고독과 함께
배에서 내리자마자 방파제에 앉아 술을 마셨다.

해삼 한 토막에 소주 두 잔
이 죽일 놈의 고독은 취하지 않고
나만 등대 밑에서 코를 골았다.
술에 취한 섬 물을 베고 잔다.
파도가 흔들어도 그대로 잔다.
저 섬에서 한달만 살자 저 섬에서 한달만 뜬 눈으로 살자
저 섬에서 한달만 그리움이 없어질 때까지

성산포에서는 바다를 그릇에 담을 수 없지만
뚫어진 구멍마다 바다가 생긴다.
성산포에서는 뚫어진 그 사람의 허구에도
천연스럽게 바다가 생긴다.

성산포에서는 사람은 슬픔을 만들고
바다는 슬픔을 삼킨다.
성산포에서는 사람이 슬픔을 노래하고
바다가 그 슬픔을 듣는다.

성산포에서는 한 사람도 죽는 일을 못보겠다.
온종일 바다를 바라보던 그 자세만이 아랫목에 눕고
성산포에서는 한 사람도 더 태어나는 일을 못보겠다.
있는 것으로 족한 존재 모두 바다만을 보고 있는 고립

바다는 마을 아이들의 손을 잡고
한 나절을 정신없이 놀았다.
아이들의 손을 놓고 돌아간 뒤
바다는 멍하니 마을을 보고 있었다.
마을엔 빨래가 마르고 빈 집개는 하품이 잦았다.
밀감나무엔 게으른 윤기가 흐르고
덜컹덜컹 세월이 흘렀다.

살아서 가난했던 사람
죽어서 실컷 먹으라고 보리밭에 묻었다.
살아서 술 좋아하던 사람
죽어서 바다에 취하라고 섬 꼭대기에 묻었다.
살아서 그리웠던 사람
죽어서 찾아가라고 짚신 두 짝 놔 주었다

 
 

Total 334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124 어떻게 보아도 멋진 당신 김재열 2006-07-13 2990
123 그대 사랑해도 될까요? (1) 김재열 2006-07-11 3431
122 내가 사랑하는 사람은.. (1) 정혜숙 2006-07-04 3458
121 그대가 없으면 나도 없습니다 유 현서 2006-05-09 3382
120 당신이 그리운 날은 가을 2006-03-18 3090
119 아주 우연히라도 유 현서 2006-02-08 3127
118 그대가 내게로 오기까지 가을 2006-01-17 3128
117 사랑 그대로의 사랑 유 현서 2005-11-24 5970
116 행복 유 현서 2005-09-10 4371
115 가을의 노래 사공 2005-09-07 3520
114 가을이 왔습니다 사공 2005-09-07 2683
113 지금은 부재중 파비 2005-08-23 2576
112 그대 어쩌시렵니까 파비 2005-08-23 2745
111 虛脫 (허탈) 파비 2005-08-23 2257
110 그리운 바다 성산포 2 유 현서 2005-08-23 3776
109 당신은 누구시길래 파비 2005-08-22 3392
108 추억의 뒷장을 넘기며 파비 2005-08-22 2411
107 그렇게 살아보고 싶다 파비 2005-08-22 2775
106 어떡하죠 파비 2005-08-22 2305
105 첫 키스의 추억 파비 2005-08-22 2643
104 외눈박이 물고기의 사랑 유 현서 2005-08-19 4206
103 스치는 모든 것 이 다 바람이려니 유 현서 2005-08-19 3166
102 사랑하는 사람아 사공 2005-08-14 2891
101 아름다운 만남 사공 2005-08-14 2700
100 그리운 것들에 대한 미련을 버리고 (1) 사공 2005-08-14 3502
99 흐린 날에는 편지를 사공 2005-08-14 2689
98 아름다운 모습으로 사공 2005-08-14 2321
97 가끔은 비 오는 간이역에서 은사시나무가 되고 싶었다 유 현서 2005-07-26 4260
96 그리운 이여 행복 하여라 윤영초 2005-06-23 2648
95 거침없는 사랑 윤영초 2005-06-23 2975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