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사랑 > 사랑이 지나간 자리

사랑이 지나간 자리
 
함께 듣고 싶은 낭송시의 음원을 올려주세요.
mp3파일.플래시파일이나 시낭송이 있는 각종 동영상을 올려주시면 독자들과 함께 하겠습니다.
mp3파일은 파일첨부에, 파일링크는 링크주소를 넣어주시고,
플래시소스나 자바스크립트는 에 체크한 후에 소스(Source)주소를 본문에 입력하시면 됩니다.
 
작성일 : 07-03-22 15:14
사랑이 지나간 자리
 글쓴이 : 최동화
조회 : 3,850  
   ce7db6d9_1174521235_사랑이 지나간 자리 정유찬 낭송최동화.mp3 (2.5M) [0] DATE : 2011-04-22 09:03:31
-*♠♡ 사랑이 지나간 자리...-시:정유찬 ♡♠*-


그래,
사랑이었다.

허망한 느낌과 우울한 고독을
순식간에 쓸어버릴,
바람 같은 사랑.

하지만
사랑이 바람처럼 지나고
비가 쏟아지는 날에는
하늘이 와르르 무너진다.

부서진 구름이 도시를 덮치고,

싸늘해진 네가
산기슭을 스쳐가면,
수많은 잎들이 비명을 지르며
허공으로 흩어진다.

그래,
그건 바람이었다.

잠든 영혼을
온통 흔들어,
새로운 세상을 보려 했던
바람이었다.

그러나
늘 바람이 그렇듯이,

세차게 불고 나면,
모습은 보이지 않고
황량해진 잔해만 남았다.

사정없이 망가진 흔적만
가슴에 남겨두고,
사라져가는 것이 사랑이었다.

 
 

Total 334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124 어떻게 보아도 멋진 당신 김재열 2006-07-13 2990
123 그대 사랑해도 될까요? (1) 김재열 2006-07-11 3431
122 내가 사랑하는 사람은.. (1) 정혜숙 2006-07-04 3458
121 그대가 없으면 나도 없습니다 유 현서 2006-05-09 3382
120 당신이 그리운 날은 가을 2006-03-18 3090
119 아주 우연히라도 유 현서 2006-02-08 3127
118 그대가 내게로 오기까지 가을 2006-01-17 3128
117 사랑 그대로의 사랑 유 현서 2005-11-24 5970
116 행복 유 현서 2005-09-10 4371
115 가을의 노래 사공 2005-09-07 3520
114 가을이 왔습니다 사공 2005-09-07 2683
113 지금은 부재중 파비 2005-08-23 2576
112 그대 어쩌시렵니까 파비 2005-08-23 2745
111 虛脫 (허탈) 파비 2005-08-23 2257
110 그리운 바다 성산포 2 유 현서 2005-08-23 3776
109 당신은 누구시길래 파비 2005-08-22 3392
108 추억의 뒷장을 넘기며 파비 2005-08-22 2411
107 그렇게 살아보고 싶다 파비 2005-08-22 2775
106 어떡하죠 파비 2005-08-22 2305
105 첫 키스의 추억 파비 2005-08-22 2643
104 외눈박이 물고기의 사랑 유 현서 2005-08-19 4206
103 스치는 모든 것 이 다 바람이려니 유 현서 2005-08-19 3166
102 사랑하는 사람아 사공 2005-08-14 2891
101 아름다운 만남 사공 2005-08-14 2700
100 그리운 것들에 대한 미련을 버리고 (1) 사공 2005-08-14 3502
99 흐린 날에는 편지를 사공 2005-08-14 2689
98 아름다운 모습으로 사공 2005-08-14 2321
97 가끔은 비 오는 간이역에서 은사시나무가 되고 싶었다 유 현서 2005-07-26 4260
96 그리운 이여 행복 하여라 윤영초 2005-06-23 2648
95 거침없는 사랑 윤영초 2005-06-23 2975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