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사랑 > 목마와 숙녀

목마와 숙녀
 
함께 듣고 싶은 낭송시의 음원을 올려주세요
mp3파일.플래시파일이나 시낭송이 있는 각종 동영상을 올려주시면 독자들과 함께 하겠습니다.
mp3파일은 파일첨부에, 파일링크는 링크주소를 넣어주시고,
플래시소스나 자바스크립트는 에 체크한 후에 소스(Source)주소를 본문에 입력하시면 됩니다.
 
작성일 : 07-04-06 09:02
목마와 숙녀
 글쓴이 : 최동화
조회 : 3,802  
한 잔의 술을 마시고
우리는 버지니아 울프의 생애와
목마를 타고 떠난 숙녀의 옷자락을 이야기한다.
목마는 주인을 버리고 거저 방울소리만 울리며
가을 속으로 떠났다. 술병에서 별이 떨어진다.
상심한 별은 내 가슴에 가볍게 부서진다.
그러한 잠시 내가 알던 소녀는
정원의 초목 옆에서 자라고
문학이 죽고 인생이 죽고
사랑의 진리마저 애증의 그림자를 버릴 때
목마를 탄 사랑의 사람은 보이지 않는다.
세월은 가고 오는 것
한 때는 고립을 피하여 시들어 가고
이제 우리는 작별하여야 한다.
술병이 바람에 쓰러지는 소리를 들으며
늙은 여류 작가의 눈을 바라다 보아야 한다.
등대 ......
불이 보이지 않아도
그저 간직한 페시미즘의 미래를 위하여
우리는 처량한 목마 소리를 기억하여야 한다.
모든 것이 떠나든 죽든
그저 가슴에 남은 희미한 의식을 붙잡고
우리는 버지니아 울프의 서러운 이야기를 들어야 한다.
두 개의 바위 틈을 지나 청춘을 찾은 뱀과 같이
눈을 뜨고 한 잔의 술을 마셔야 한다.
인생은 외롭지도 않고
그저 잡지의 표지처럼 통속하거늘
한탄할 그 무엇이 무서워서 우리는 떠나는 것일까
목마는 하늘에 있고
방울 소리는 귓전에 철렁거리는데
가을 바람 소리는
내 쓰러진 술병 속에서 목메어 우는데

최동화 07-04-06 14:27
 
저도요..... 그땐 어럼풋이 시의느낌으로 낭송하곤 햇는데....
아마 많은분들이 한때 한번쯤은 한구절 읆었을 시가 아닐까.. 생각드네요.
한탄할 그무엇이 우리는 더나는 것일까..이부분이 저는  나이가 드니 더 맘에와닿네요
윤병임 07-04-06 13:44
 
여고시절에 애송했던 시입니다. 40이 넘은 지금 '두 개의 바위틈을 지나 청춘을 찾은 뱀과 같이'라는 시구절이 더 가슴에 와 닿습니다.
 
 

Total 334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166 나의 이름은 쓸쓸한 가을 정소진 2008-01-06 3088
165 지금 사랑하지 않는 자, 모두 유죄 이재영 2008-01-05 3025
164 너를 기다리는 동안 (1) 이재영 2008-01-02 4480
163 강변역에서 가을 2007-12-10 3319
162 딸부잣집 낙수 소리 이재영 2007-12-09 2567
161 하늘로 가는 단칸방 이재영 2007-11-26 2169
160 이루어질 수 없는 사랑 김설하 2007-11-22 4065
159 사랑아 내 사랑아 김설하 2007-11-13 3893
158 커피한잔의 행복 김설하 2007-11-13 2753
157 내가 사랑하는 사람 이재영 2007-11-06 3120
156 러브 호텔 이재영 2007-10-31 2383
155 가난한 이름에게 (1) 유 현서 2007-10-28 3344
154 폭설(暴雪) 이재영 2007-10-24 2303
153 어서와요, 가을! 이재영 2007-09-20 2069
152 가을 편지 이재영 2007-09-05 2776
151 등뒤의 사랑 최동화 2007-08-16 3118
150 그렇게 물으시니 이재영 2007-07-27 2261
149 가슴 아픈 사랑 이야기 (1) 최동화 2007-07-01 6658
148 친구여, 그리가면 되겠는가 이재영 2007-05-31 2662
147 사랑하고도 외로운 것은 최동화 2007-05-30 3045
146 카네이션 최동화 2007-05-06 2768
145 진달래꽃 최동화 2007-04-07 4290
144 목마와 숙녀 (2) 최동화 2007-04-06 3803
143 목련꽃잎으로 지우다 최동화 2007-04-04 2718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