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사랑 > 휘어진 길 저쪽

휘어진 길 저쪽
 
함께 듣고 싶은 낭송시의 음원을 올려주세요
mp3파일.플래시파일이나 시낭송이 있는 각종 동영상을 올려주시면 독자들과 함께 하겠습니다.
mp3파일은 파일첨부에, 파일링크는 링크주소를 넣어주시고,
플래시소스나 자바스크립트는 에 체크한 후에 소스(Source)주소를 본문에 입력하시면 됩니다.
 
작성일 : 08-04-03 20:22
휘어진 길 저쪽
 글쓴이 : 최동화
조회 : 2,368  
   d08ada13_권대웅 -휘어진 길 저쪽낭송최동화.wma (995.4K) [0] DATE : 2011-04-22 09:02:44
휘어진 길 저쪽 / 권대웅

 


세월도 이사를 하는가보다

어쩔 수 없이 떠나야 할 시간과 공간을 챙겨

기쁨과 슬픔, 떠나기 싫은 사랑마저도 챙겨

거대한 바퀴를 끌고

어디론가 세월도 이사를 하는가보다

어릴 적 내가 살던 동네

기억 속에는 아직도 솜틀집이며 그 옆 이발소며

이빨을 뽑아 지붕 위로 던지던 기와의 너울들

마당을 지나 아장아장 툇마루로 걸어오던

햇빛까지 눈에 선한데

정작 보이는 것은 다른 시간의 사람들뿐

저기 부엌이 있던 자리

지금은 빌라가 들어선 자리

그 이층 베란다쯤 다락방이 있던 자리

엄마가 저녁밥 먹으라고 부르는 소리가

가슴에 초승달처럼 걸려있다.

몇 년 만에 아기를 업고 돌아온 고모와

고모를 향해 소리를 지르던 아버지는

말없이 펌프질을 하던 할머니는

그 마당 그 식솔과 음성들 그대로 끌고

모두 어디로 갔을까

낯설어 더 그리운 골목길을 나오는데

문득 내 마음속에 허공 하나가 무너지고 있었다

허공의 담장 너머 저기

휘어진 골목 맨 끝

기억의 등불 속에 살아오르는 것들

오, 그렇게 아프고 아름답게 반짝이며

살고 있는 것들.

이학섭 08-04-04 22:24
 
누가 누가 말했을까..?
추억이 아름답다고...
이렇게 슬픈 추억을 말이다
그래도 지나간 시간은 아릅답다 말해야 하겠지..?
그래서 현실도 아름답게 살아야 되겠다...
 
 

Total 297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177 예전에는 미처 몰랐어요 김설하 2008-06-04 2476
176 그 여자의 그리움 김설하 2008-06-04 2928
175 휘어진 길 저쪽 (1) 최동화 2008-04-03 2369
174 먼 훗날 내 사랑도 늙어지면 고은영 2008-03-31 3630
173 그리워할 때와 사랑할 때 김설하 2008-03-07 3083
172 행여 당신도 그립거들랑 김설하 2008-03-07 2713
171 귀촉도 최동화 2008-02-25 2686
170 슬픈 샘의 노래 이재영 2008-02-01 2251
169 술병빗돌 이재영 2008-01-22 2212
168 이별가 유 현서 2008-01-17 3168
167 자본주의의 약속 이재영 2008-01-17 2611
166 나의 이름은 쓸쓸한 가을 정소진 2008-01-06 3030
165 지금 사랑하지 않는 자, 모두 유죄 이재영 2008-01-05 2957
164 너를 기다리는 동안 (1) 이재영 2008-01-02 3906
163 강변역에서 가을 2007-12-10 3266
162 딸부잣집 낙수 소리 이재영 2007-12-09 2490
161 하늘로 가는 단칸방 이재영 2007-11-26 2138
160 이루어질 수 없는 사랑 김설하 2007-11-22 3946
159 사랑아 내 사랑아 김설하 2007-11-13 3824
158 커피한잔의 행복 김설하 2007-11-13 2733
157 내가 사랑하는 사람 이재영 2007-11-06 3090
156 러브 호텔 이재영 2007-10-31 2355
155 가난한 이름에게 (1) 유 현서 2007-10-28 3258
154 폭설(暴雪) 이재영 2007-10-24 2281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