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사랑 > 첫 눈에 반한 사랑 - 비스와바 쉼보르스카 -

첫 눈에 반한 사랑 - 비스와바 쉼보르스카 -
 
함께 듣고 싶은 낭송시의 음원을 올려주세요
mp3파일.플래시파일이나 시낭송이 있는 각종 동영상을 올려주시면 독자들과 함께 하겠습니다.
mp3파일은 파일첨부에, 파일링크는 링크주소를 넣어주시고,
플래시소스나 자바스크립트는 에 체크한 후에 소스(Source)주소를 본문에 입력하시면 됩니다.
 
작성일 : 16-02-02 19:49
첫 눈에 반한 사랑 - 비스와바 쉼보르스카 -
 글쓴이 : 심연
조회 : 766  
   https://youtu.be/gyXZPi5pYzc [164]

첫 눈에 반한 사랑
                - 비스와봐 쉼보르스카 -

그들은 둘 다 믿고 있다.
갑작스런 열정이 자신들을 묶어 주었다고.
그런 확신은 아름답다.
하지만 약간의 의심은 더 아름답다.

그들은 확신한다.
전에 한 번도 만난 적이 없었기에
그들 사이에 아무런 일도 없었다고.
그러나 거리에서, 계단에서, 복도에서 들었던 말들은 무엇이었는가.
그들은 수만 번 서로 스쳐 지나갔을지도 모른다.

나는 그들에게 묻고 싶다.
정말로 기억하지 못하는가.
어느 회전문에서
얼굴을 마주쳤던 순간을.
군중 속에서 '미안합니다' 하고 중얼거렸던 소리를.
수화기 속에서 들리던 '전화 잘못 거셨는데요' 하는 무뚝뚝한 음성을.
나는 대답을 알고 있으니
그들은 정녕 기억하지 못하는 것이다.

그들은 놀라게 되리라.
우연이 그토록 여러 해 동안이나
그들을 데리고 장난치고 있었음을 알게 된다면.
그들의 만남이 운명이 되기에는
아직 준비를 갖추지 못해
우연은 그들을 가까이 끌어당기기도 하고, 떨어뜨리기도 했다.
그들의 길을 가로막기도 하고
웃음을 참으며
훨씬 더 멀어지게도 만들었다.

비록 두 사람이 읽지는 못했으나
수많은 암시와 신호가 있었다.
아마도 3년 전,
또는 바로 지난 화요일,
나뭇잎 하나 펄럭이며
한 사람의 어깨에서 또 한 사람의 어깨로 떨어지지 않았던가.
한 사람이 잃어버린 것을 다른 사람이 주웠었다.
누가 알겠는가, 어쩌면 그것이
유년 시절의 덤불 속으로 사라졌던 공일지도.

문 손잡이와 초인종 위
한 사람이 방금 스쳐간 자리를
다른 사람이 스쳐가기도 했다.
맡겨 놓은 여행 가방이 나란히 서 있기도 했다.
어느 날 밤, 어쩌면, 같은 꿈을 꾸다가
망각 속에 깨어났을지도 모른다.

모든 시작은
결국에는 다만 계속의 연장일 뿐
사건들의 책은
언제나 중간에서부터 펼쳐지는 것을.

 
 

Total 255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255 보내지 못한 사람 심연 2017-02-18 302
254 행복의 길 .양광모 / CBS방송국.배미향 낭송 이철우 2016-09-09 512
253 봄날은 간다 / 안재식 詩 / 홍성례 낭송 안재식 2016-04-12 541
252 첫 눈에 반한 사랑 - 비스와바 쉼보르스카 - 심연 2016-02-02 767
251 어머니의 하늘 / 안재식 시 / 낭송 김춘경 안재식 2015-10-03 958
250 비오는 밤/유경란 유경란 2015-08-03 894
249 오늘이 일생이다 / 박얼서 박얼서 2015-07-25 976
248 두 번은 없다 - 비스와봐 쉼보르스카 심연 2015-03-17 1372
247 유채꽃이 필 때면/청송 권규학 청송 2015-03-11 1251
246 양철 지붕에 대하여 - 안도현 (2) 심연 2015-02-21 1275
245 우리의 약속 유효합니까 / 시. 낭송 김호삼 살다보면 2015-02-01 968
244 사심私心 /선무도이계동 .낭송.영상/ 세워리- 선무도 2015-01-25 959
243 그대 오시는 소리 / 강희창 시. 울림 곡 뜨라레 2015-01-24 1524
242 미소/선무도이계동 영상 낭송/세워리 선무도 2015-01-24 1011
241 수화(手話) / 시. 낭송 김호삼 살다보면 2015-01-15 852
240 이 또한 지나가리라 시 이진기 /시낭송 박영애 또다른여행 2015-01-15 2182
239 바다 위에 혼(魂) / 이진기 / 낭송 김영애 또다른여행 2015-01-15 1638
238 내 안을 비워야 한다 (4) 운영자 2011-08-03 9639
237 봄비 속에 떠난 사람 (3) 김설하 2011-07-01 9558
236 그릇 1 향기나는소리 2011-07-01 9425
235 중년이라고 그리움을 모르겠습니까 (6) 좋은 글 사랑 2011-06-23 10888
234 중년이 쓸쓸해질 때 / 이채 (낭송/고은하) (3) 좋은 글 사랑 2011-06-03 10019
233 가끔은 비가 되고 싶다 / 이채 (낭송/이혜선) 좋은 글 사랑 2011-05-26 10222
232 삶과 생명, 그 사랑의 의미 이경식 2011-05-23 3157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