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사랑 > 먼발치에서 / 대안스님---일역 : 이관형

먼발치에서 / 대안스님---일역 : 이관형
 
함께 듣고 싶은 낭송시의 음원을 올려주세요
mp3파일.플래시파일이나 시낭송이 있는 각종 동영상을 올려주시면 독자들과 함께 하겠습니다.
mp3파일은 파일첨부에, 파일링크는 링크주소를 넣어주시고,
플래시소스나 자바스크립트는 에 체크한 후에 소스(Source)주소를 본문에 입력하시면 됩니다.
 
작성일 : 20-01-17 13:17
먼발치에서 / 대안스님---일역 : 이관형
 글쓴이 : 이관형
조회 : 16  
   李觀衡 日本語講師.hwp (39.0K) [0] DATE : 2020-01-17 13:17:39
   http://cafe.daum.net/jayuri2/MBn8/502 [4]
   http://cafe.daum.net/skk5111/JpPT/45 [0]

 


遠目


 


 


遠目から


いつも其方めるね


 


えてがれないこそ


だぞ


 


れない


荒御魂


れない


奇妙なんだろう


 


ばして


めない


其方


其方てるぞ


 


ばして


えない


其方


其方してるぞ


 


くて


れなく


くて


れないことが


 


其方


奥底です


 


----------------------------------


 


먼발치에서



 


먼발치에서


항상 그대를 바라보네


 


감히 올라갈 수 없는 나무라야


참 나무지



산은 오를 수 없는


산이 신령하고


강은 건널 수 없는


강이 묘할 것 이니라


 


손을 뻗어서


잡을 수 없는 곳에


그대가 있어


나는 그대를 사랑하노라


 


발을 뻗어서


만날 수 없는 곳에


그대가 있어


나는 그대를 사랑하노라


 


산이 높아서


오를 수 없고


강이 깊어서


건널 수 없는 것이


 


꼭 그대의 깊은


마음속과 같습니다


 


------------------------


 


먼발치에서


遠目(とおめ)


 


먼발치에서


遠目(とおめ)から


항상 그대를 바라보네


いつも其方(そなた)(なが)める


 


감히 올라갈 수 없는 나무라야


()えて()がれない()こそ


참 나무지


(まこと)()だぞ


 


산은 오를 수 없는


(やま)(のぼ)れない


산이 신령하고


(やま)荒御魂(あらみたま)


강은 건널 수 없는


(かわ)(わた)れない


강이 묘할 것 이니라


(かわ)奇妙(きみょう)なんだろう


 


손을 뻗어서


()()ばして


잡을 수 없는 곳에


(つか)めない(ところ)


그대가 있어


其方(そなた)()


나는 그대를 사랑하노라


(おれ)其方(そなた)(あい)してる


 


발을 뻗어서


(あし)()ばして


만날 수 없는 곳에


()えない(ところ)


그대가 있어


其方(そなた)()


나는 그대를 사랑하노라


(おれ)其方(そなた)(あい)してるぞ


 


산이 높아서


(やま)(たか)くて


오를 수 없고


(のぼ)れなく


강이 깊어서


(かわ)(ふか)くて


건널 수 없는 것이


(わた)れないことが


 


꼭 그대의 깊은


(まる)其方(そなた)(ふか)


마음속과 같습니다


奥底(おくそこ)(よう)です


 


 



 
 

Total 334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166 나의 이름은 쓸쓸한 가을 정소진 2008-01-06 3088
165 지금 사랑하지 않는 자, 모두 유죄 이재영 2008-01-05 3025
164 너를 기다리는 동안 (1) 이재영 2008-01-02 4480
163 강변역에서 가을 2007-12-10 3319
162 딸부잣집 낙수 소리 이재영 2007-12-09 2567
161 하늘로 가는 단칸방 이재영 2007-11-26 2169
160 이루어질 수 없는 사랑 김설하 2007-11-22 4065
159 사랑아 내 사랑아 김설하 2007-11-13 3893
158 커피한잔의 행복 김설하 2007-11-13 2753
157 내가 사랑하는 사람 이재영 2007-11-06 3119
156 러브 호텔 이재영 2007-10-31 2383
155 가난한 이름에게 (1) 유 현서 2007-10-28 3344
154 폭설(暴雪) 이재영 2007-10-24 2303
153 어서와요, 가을! 이재영 2007-09-20 2069
152 가을 편지 이재영 2007-09-05 2776
151 등뒤의 사랑 최동화 2007-08-16 3118
150 그렇게 물으시니 이재영 2007-07-27 2261
149 가슴 아픈 사랑 이야기 (1) 최동화 2007-07-01 6658
148 친구여, 그리가면 되겠는가 이재영 2007-05-31 2662
147 사랑하고도 외로운 것은 최동화 2007-05-30 3045
146 카네이션 최동화 2007-05-06 2768
145 진달래꽃 최동화 2007-04-07 4290
144 목마와 숙녀 (2) 최동화 2007-04-06 3802
143 목련꽃잎으로 지우다 최동화 2007-04-04 2717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