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사랑 > 자아를 찾아서 / 대안스님---일역 : 이관형

자아를 찾아서 / 대안스님---일역 : 이관형
 
함께 듣고 싶은 낭송시의 음원을 올려주세요
mp3파일.플래시파일이나 시낭송이 있는 각종 동영상을 올려주시면 독자들과 함께 하겠습니다.
mp3파일은 파일첨부에, 파일링크는 링크주소를 넣어주시고,
플래시소스나 자바스크립트는 에 체크한 후에 소스(Source)주소를 본문에 입력하시면 됩니다.
 
작성일 : 20-01-24 15:11
자아를 찾아서 / 대안스님---일역 : 이관형
 글쓴이 : 이관형
조회 : 8  
   李觀衡 日本語講師.hwp (39.0K) [0] DATE : 2020-01-24 15:11:11
   http://cafe.daum.net/jayuri2/MBn8/530 [6]
   http://cafe.daum.net/skk5111/JpPT/47 [0]

 


自我めに


 


 


故郷 何時 何処


ったからず


 りました


 


本当故郷 どのりでしょう



今日はこのるとしても


明日 何処こうか...


 


むべき まだいのに


西山尾根かって


 


 そう 


そうでしょうけれど


 


ってをまたろうとしたらかになります


ったきは


しないとっても


れば もう一日ぎます


 


そうと


ってのみれば


何時 故郷られるのか


 


是非 れずに


きようとっても


 


故郷


だちをったし


自分いました


 


うことをってからは


黄泉


になりましたけ


 


このさえってからは


気楽になろうか....


 


-------------------------------


 


자아를 찾아서


 


고향을 언제 어디서


잃었는지도 모르면서


산을 넘고 강을 건넜습니다


 


진정 나의 고향은 어디메쯤 있을까요


 


오늘은 이 절에서 머문다지만


내일은 어데로 갈지..


 


가야 할 길은 아직 먼데


해는 서산마루에 걸렸고


 


올 때 그렇게 온 것처럼 갈 때


그렇게 가겠습니다만


 


온 길을 또 가려니 아득히 멀어집니다


 


갈 곳 잃은 새처럼 살지는


말아야지 하면서도


눈을 감으면 벌써 하루가 지나갑니다


 


갈 곳을 찾아야지


온 길만 뒤적이면


어느 해에 고향에 돌아 갈 것인가


 


부디 잊지는 말고


살아야지 하면서도


 


고향을 잊었고


친구를 잊었고


나를 잊었습니다


 


잊을 것을 다 잊고 나니


황천의 객 마냥


떠돌이가 되었습니다만


 


이 신세마저 잊고 나면


마음이 평안해 지려는지....


 


---------------------------


 


자아를 찾아서


自我(じが)(もと)


 


고향을 언제 어디서


故郷(ふるさと)何時(いつ) 何処(どこ)


잃었는지도 모르면서


(うしな)ったか()


산을 넘고 강을 건넜습니다


(やま)() (かわ)(わた)りました


 


진정 나의 고향은 어디메쯤 있을까요


本当(ほんとう)(わたし)故郷(ふるさと) どの(あた)りでしょう


 


오늘은 이 절에서 머문다지만


今日(きょう)はこの(てら)(とま)としても


내일은 어데로 갈지...


明日(あす)何処(どこ)


 
 

Total 334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166 나의 이름은 쓸쓸한 가을 정소진 2008-01-06 3088
165 지금 사랑하지 않는 자, 모두 유죄 이재영 2008-01-05 3025
164 너를 기다리는 동안 (1) 이재영 2008-01-02 4480
163 강변역에서 가을 2007-12-10 3319
162 딸부잣집 낙수 소리 이재영 2007-12-09 2567
161 하늘로 가는 단칸방 이재영 2007-11-26 2169
160 이루어질 수 없는 사랑 김설하 2007-11-22 4065
159 사랑아 내 사랑아 김설하 2007-11-13 3893
158 커피한잔의 행복 김설하 2007-11-13 2753
157 내가 사랑하는 사람 이재영 2007-11-06 3120
156 러브 호텔 이재영 2007-10-31 2383
155 가난한 이름에게 (1) 유 현서 2007-10-28 3344
154 폭설(暴雪) 이재영 2007-10-24 2303
153 어서와요, 가을! 이재영 2007-09-20 2069
152 가을 편지 이재영 2007-09-05 2776
151 등뒤의 사랑 최동화 2007-08-16 3118
150 그렇게 물으시니 이재영 2007-07-27 2261
149 가슴 아픈 사랑 이야기 (1) 최동화 2007-07-01 6658
148 친구여, 그리가면 되겠는가 이재영 2007-05-31 2662
147 사랑하고도 외로운 것은 최동화 2007-05-30 3045
146 카네이션 최동화 2007-05-06 2768
145 진달래꽃 최동화 2007-04-07 4290
144 목마와 숙녀 (2) 최동화 2007-04-06 3802
143 목련꽃잎으로 지우다 최동화 2007-04-04 2717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