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사랑 > 비우고 낮추는 삶은 아름답습니다 / 이채

비우고 낮추는 삶은 아름답습니다 / 이채
 
여러분의 애송시로 꾸미는 공간입니다.
 
작성일 : 11-10-16 10:45
비우고 낮추는 삶은 아름답습니다 / 이채
 글쓴이 : 좋은 글 사랑
조회 : 2,919  
비우고 낮추는 삶은 아름답습니다                                 

                                  詩 / 이채


불만은
위를 보고 아래를 보지 못한 탓이요
오만은
아래를 보고 위를 보지 못한 탓이니

이는 곧
비우지 못한 욕심과
낮추지 못한 교만으로부터
자아를 다스리는 슬기가 부족한 탓이리

지혜로운 자는
남보다 내 허물을 먼저 볼 것이며
어진 자는
헐뜯기보다 칭찬을 즐길 것이며
현명한 자는
소리와 소음을 가릴 줄 알 것이로되

반듯한 마음, 옳은 생각으로
곧은 길, 바른 길을 걷노라면
뉘라서 겸손의 미덕을 쌓지 못하리오
뉘라서 덕행의 삶을 이루지 못하리오

마음의 평화는 비움이 주는 축복이요
영혼의 향기는 낮춤이 주는 선물이니
비우고 낮추는 삶은, 곧
내 안에 천국을 가꾸는 일입니다

 
 

Total 1,530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시 이용 안내 - 본인작품 등재를 자제바랍니다. 운영자 2013-04-08 33891
1050 끈/공석진詩人 박상도 2011-11-22 2377
1049 사랑 이상 2011-11-17 2660
1048 풀잎 스친 바람에도 행복하라 / 이채시인 (1) 옥현이요 2011-11-15 3919
1047 당신이 있어 참 좋은 하루 좋은 글 사랑 2011-11-14 3751
1046 마음이 건너는 강-<청혼>이만옥 시집 삼례 2011-11-10 3174
1045 무엇이 다를까요 / 이채 좋은 글 사랑 2011-11-08 2317
1044 .. 단 풍 손상근 2011-11-06 2100
1043 어디로 가는가 이상 2011-11-06 2232
1042 11월에 꿈꾸는 사랑 / 이채 좋은 글 사랑 2011-11-02 3686
1041 가족 - 김정한 신정아 2011-11-01 2417
1040 11월의 당신에게 띄우는 편지 / 이채 좋은 글 사랑 2011-10-31 3755
1039 가을을 보내며/이상 이상례 이상 2011-10-30 3335
1038 낙엽을 태우며/이상 이상례 이상 2011-10-30 3396
1037 가을낙엽/이상 이상례 이상 2011-10-22 4007
1036 마음을 다스리는 기도 / 이채 좋은 글 사랑 2011-10-19 5427
1035 당신과 나의 삶이 아름다웠으면 좋겠습니다 / 이채 좋은 글 사랑 2011-10-17 3446
1034 비우고 낮추는 삶은 아름답습니다 / 이채 좋은 글 사랑 2011-10-16 2920
1033 삶이란 이상 2011-10-12 3006
1032 문정희 - 순간 잘될거야 2011-10-12 9344
1031 구름 이상 2011-10-11 2402
1030 중년엔 당신에게 이런 사랑이고 싶습니다 / 이채 좋은 글 사랑 2011-10-05 4920
1029 행복의 법칙3 - 김정한 신정아 2011-10-04 3641
1028 강가에 앉아 /김향기 향기샘 2011-10-04 3302
1027 삶은 고달파도 인생의 벗 하나 있다면 / 이채 좋은 글 사랑 2011-10-04 4214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