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사랑 > 가족 - 김정한

가족 - 김정한
 
여러분의 애송시로 꾸미는 공간입니다.
 
작성일 : 11-11-01 23:17
가족 - 김정한
 글쓴이 : 신정아
조회 : 2,418  
가족 - 김정한

기러기는 하늘을 날아 갈 때 힘이 세고 나이가 많은 기러기가 울음소리로 가족에게 나는 방법을 가르친다고 한다.
이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단어가 사랑이라면 가장 소중한 단어는 가족일 것이다.
가족은 끊을래야 끊을 수도 버릴래야 버릴 수도 없는 질긴 인연이다.
한평생 아버지의 그림자가 되어 살아오신 부르기만 해도 눈물이 맺히는 어머니,
목소리만 들어도 힘이 나는 태산 같은 아버지.
말을 하지 않아도 마음을 알아주는 형제, 그래서 가족이란 언제 어디서나 마음의 쉼터가 되어 평화를 준다.
성경에서 평화란 말은 < 밥을 함께 나누어 먹는 것> 이라 하는데 평화란 단어는 가족에서부터 시작된 듯 하다.
땅과 물과 공기가 없어서는 안 되는 것처럼 가족도 세상에서 없어서는 안 될 소중한 존재이다.
생각해보면 어려서 너무 엄한 아버지 아래에서 자라 어떤 힘든 상황에도 묵묵히 잘 견딘다.
엄하면서도 질서가 있었으며 그 안에서 사회의 기본과 살아가는 질서를 배우게 되었다.
그때는 그것이 무엇을 의미하는지 몰랐으나
지금 생각해 보니 아버지, 어머니 그리고 형제에게서  너무 많은 것을 배운 것이다.
가족이 때로는 부담스러울 때도 있지만 삶이 힘들고 지칠 때 큰 힘이 되는 것도 가족이다.
어렸을 때의 가족과의 추억의 물건들이 수십년이 지난 지금 생각해보니
나이가 들어 내 얼굴이 변하듯이 그들도 나이를 먹고 있다는 것을 느끼게 된다.
낡고 색깔이 바래지고 곰팡이 냄새도 난다.
가끔 사는 것이 지치고 힘이 들 때 오래된 가족과의 추억의 사진, 그리고 오래된 물건들을 꺼내 본다.
과거없는 현재는 있을 수 없고 현재 없는 미래는 더욱 없을 것이다.
아마도 삶이 아름다운 이유는 과거라는 추억이 있기 때문인지도 모른다.
남녀 간의 사랑의 기준은 자유와 쾌락에 무게를 두지만
가족에 대한 사랑은 자유보다는 구속, 쾌락보다는 책임이 중요하다.
그래서 남녀간의 사랑을 이성적인 끌림에 의한 에로스적인 사랑이라 한다면
가족에 대한 사랑은 무조건적인 희생이 따르는 아가페적인 사랑이라 하는지도 모른다.
지금도 가족을 생각하면 내몫을 잘하지 못하는데 대한 미안함이 앞선다.
가족은 한겨울 추위를 막아주는 든든한 산이기도 하고 한여름에는 시원함을 안겨주는 바다이기도 하다.
단 한순간도 없어서는 안되는 공기같은 존재가 가족이다.

김정한에세에 - 흔들리며 사는 것이 인생이다 pp152-154 수록,

 
 

Total 1,530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시 이용 안내 - 본인작품 등재를 자제바랍니다. 운영자 2013-04-08 33916
1050 끈/공석진詩人 박상도 2011-11-22 2380
1049 사랑 이상 2011-11-17 2661
1048 풀잎 스친 바람에도 행복하라 / 이채시인 (1) 옥현이요 2011-11-15 3923
1047 당신이 있어 참 좋은 하루 좋은 글 사랑 2011-11-14 3754
1046 마음이 건너는 강-<청혼>이만옥 시집 삼례 2011-11-10 3180
1045 무엇이 다를까요 / 이채 좋은 글 사랑 2011-11-08 2320
1044 .. 단 풍 손상근 2011-11-06 2102
1043 어디로 가는가 이상 2011-11-06 2232
1042 11월에 꿈꾸는 사랑 / 이채 좋은 글 사랑 2011-11-02 3691
1041 가족 - 김정한 신정아 2011-11-01 2419
1040 11월의 당신에게 띄우는 편지 / 이채 좋은 글 사랑 2011-10-31 3756
1039 가을을 보내며/이상 이상례 이상 2011-10-30 3337
1038 낙엽을 태우며/이상 이상례 이상 2011-10-30 3400
1037 가을낙엽/이상 이상례 이상 2011-10-22 4011
1036 마음을 다스리는 기도 / 이채 좋은 글 사랑 2011-10-19 5428
1035 당신과 나의 삶이 아름다웠으면 좋겠습니다 / 이채 좋은 글 사랑 2011-10-17 3447
1034 비우고 낮추는 삶은 아름답습니다 / 이채 좋은 글 사랑 2011-10-16 2920
1033 삶이란 이상 2011-10-12 3007
1032 문정희 - 순간 잘될거야 2011-10-12 9376
1031 구름 이상 2011-10-11 2402
1030 중년엔 당신에게 이런 사랑이고 싶습니다 / 이채 좋은 글 사랑 2011-10-05 4920
1029 행복의 법칙3 - 김정한 신정아 2011-10-04 3642
1028 강가에 앉아 /김향기 향기샘 2011-10-04 3304
1027 삶은 고달파도 인생의 벗 하나 있다면 / 이채 좋은 글 사랑 2011-10-04 4215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