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사랑 > 또 한 해가 저물어갑니다 詩 / 이채

또 한 해가 저물어갑니다 詩 / 이채
 
여러분의 애송시로 꾸미는 공간입니다.
 
작성일 : 11-12-23 17:23
또 한 해가 저물어갑니다 詩 / 이채
 글쓴이 : 박형연
조회 : 3,391  
또 한 해가 저물어 갑니다

                                詩 / 이채

사랑보다 찬란한 보석이 없음을
정녕 모르는 것은 아니지만
누구를 미워한 날이 더 많았던
또 한 해가 저물어 갑니다

믿음보다 진실한 빛이 없음을
가슴으로 새기고 새겼어도
불신의 늪으로 높은 울타리만 쌓았던
또 한 해가 저물어 갑니다

용서보다 아름다운 향기가 없음을
진실로 깨닫지 못하고
반목의 싸늘한 바람만 불어왔던
또 한 해가 저물어 갑니다

비우고 낮추라는 말이
정녕 옳은 줄은 알지만
부질없는 욕심의 씨앗만 키워왔던
또 한 해가 저물어 갑니다

잘못을 인정하기 보다
변명으로 포장한 고집과 아집으로
고요한 자성의 목소리를 잃어버린
또 한 해가 저물어 갑니다

끝내 용서하지 못하고
끝내 홀로인 고독의 외딴방으로
어리석게도 스스로 자신을 가둬버린
또 한 해가 저물어 갑니다

나만 잘 살고
나만 행복하면 그만이라는
불치의 이기심을 버리지 못한 채
또 한 해가 저물어 갑니다

서로의 다름을 이해하지 못하고
뒤돌아서 당신을 비난했던
슬기롭지 못한 나를 용서하세요
지혜롭지 못한 나를 용서하세요

12월의 창문을 열고 하늘을 보니
곧 하얀 눈이 펑펑 올 것 같습니다
그때, 내 마음의 천사도 함께 왔으면
오늘은 왠지 하얀 눈길을 걷고 싶습니다

 
 

Total 1,530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시 이용 안내 - 본인작품 등재를 자제바랍니다. 운영자 2013-04-08 34011
1098 배추의 소망 / 김승기詩人 석당 2012-01-16 1461
1097 중년의 명절 / 이채 뱃고동 2012-01-16 1964
1096 이 명절엔 모두 행복하여라 / 이채 뱃고동 2012-01-16 2988
1095 민들레 / 김승기詩人 석당 2012-01-15 1568
1094 지구의 꽃 ㅡ 나의 이름은 지구 / 김승기詩人 석당 2012-01-14 1763
1093 수수꽃다리 / 김승기詩人 석당 2012-01-11 1636
1092 아카시아꽃 / 김승기詩人 석당 2012-01-10 2269
1091 어느 시인의 마지막 그림 이상 2012-01-09 1714
1090 한평생 복된 삶이었으면 좋겠습니다 / 이채 뱃고동 2012-01-09 1895
1089 1월의 당신에게 띄우는 편지 / 이채 (1) 뱃고동 2012-01-09 1747
1088 해바라기 / 김승기詩人 석당 2012-01-09 2685
1087 코스모스 / 김승기詩人 석당 2012-01-08 1846
1086 벚꽃 / 김승기詩人 석당 2012-01-04 1706
1085 새해엔 당신에게 이런 사랑이고 싶습니다 / 이채 뱃고동 2012-01-02 3930
1084 한 해의 행복을 기도하는 마음 / 이채 뱃고동 2012-01-02 1935
1083 달개비 / 김승기詩人 석당 2012-01-02 1992
1082 자귀나무 꽃 / 김승기詩人 석당 2012-01-01 1898
1081 피 / 김승기詩人 석당 2011-12-30 1469
1080 새해엔 우리 모두 행복했으면 좋겠습니다 - 詩 / 이채 박형연 2011-12-28 2658
1079 우리밀을 위하여 / 김승기詩人 석당 2011-12-28 1703
1078 한 해, 당신 때문에 행복했습니다 詩 / 이채 박형연 2011-12-23 2420
1077 또 한 해가 저물어갑니다 詩 / 이채 박형연 2011-12-23 3392
1076 화이트 크리스마스를 위한 사랑의 기도 詩 / 이채 박형연 2011-12-19 3621
1075 쇠별꽃이 내게로 와서 / 김승기詩人 석당 2011-12-18 2571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