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사랑 > 맥문동 / 김승기 詩人

맥문동 / 김승기 詩人
 
여러분의 애송시로 꾸미는 공간입니다.
 
작성일 : 12-02-15 08:13
맥문동 / 김승기 詩人
 글쓴이 : 석당
조회 : 2,424  


한국의 야생화 시집 (1) [옹이 박힌 얼음 위에서도 꽃은 핀다]





맥문동




뜨거운 都心
공원 나무 밑에
함초롬히 핀 麥門冬
人工의 손길에도 어색하지 않은
코끝이 찡해져 오는 기쁨을 만난다
늘어가는 나이로 더욱 사람의 억지를 싫어하는 내게
콘크리트 아스팔트에 둘러싸인 채 초라한
草木이 마음을 찔러댈 때마다
너는 그렇게도 청초한 모습으로 놀라게 하는가
땡볕의 하늘
억센 소낙비
무겁게 짓눌리는 구름 속에서도
한결 같은 얼굴
한겨울에도 잎을 지우지 않는 고집은
난초가 너를 닮았음인가
삭막한 도시일수록 사랑하며 살아야 한다는 것을
웃음 띤 몸짓으로 사는 너를 보면서
나도 보랏빛으로 그렇게 살아야지
다짐을 한다





※ 맥문동 : 백합과의 여러해살이풀로 상록성이다. 우리나라 각처 산과 들의 그늘진 곳에 자생한다. 뿌리줄기는 짧고, 끝이 커져 땅콩처럼 되며, 수염뿌리가 달린다. 잎은 뿌리줄기에서 모여나와 포기를 이루는데 선형으로 납작하며 끝이 뭉툭하다. 5~8월에 보라색 또는 연한 자주색의 꽃이 피고, 10~11월에 둥근 모양의 열매가 검은색으로 익는다. 한방에서「맥문동(麥門冬)」이라 하여「개맥문동」과 함께 덩이뿌리를 약재로 쓴다.「소엽맥문동(小葉麥門冬)」과「맥문아재비」는 약재로 쓰지 않는다. 난초를 닮은 푸른 잎이 겨울에도 죽지 않고 살아 있다 하여「겨우살이풀」이라고도 부른다.











 
 

Total 1,530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시 이용 안내 - 본인작품 등재를 자제바랍니다. 운영자 2013-04-08 34011
1146 중년의 가슴에 3월이 오면 詩 / 이채 뱃고동 2012-03-07 2331
1145 3월에 꿈꾸는 사랑 詩 / 이채 뱃고동 2012-03-07 2058
1144 봄비 젖은 꽃잎 편지를 띄우고 詩 / 이채 (1) 뱃고동 2012-03-07 1910
1143 겨울을 앓는 복사나무 / 김승기 詩人 석당 2012-03-07 1865
1142 감옥의 자유/ 권선옥 고갱이 2012-03-04 2079
1141 느린 강물이 흐르는 강/ 권선옥 고갱이 2012-03-04 2514
1140 낙타-- 권선옥 고갱이 2012-03-04 2472
1139 [종결시]꽃 ㅡ 우리의 의미는 / 김승기 詩人 석당 2012-03-04 2139
1138 별목련 / 김승기 詩人 석당 2012-03-01 2248
1137 [序詩] 꽃 ㅡ 당신이 나를 바라볼 때 / 김승기 詩人 석당 2012-02-29 1680
1136 어쩌자고 하늘은 저리 높은가 / 이외수詩 박상도 2012-02-28 1999
1135 하루만의 위안-조병화詩 (1) 박상도 2012-02-28 2387
1134 외발자전거-공석진詩 박상도 2012-02-28 3426
1133 등꽃 / 김승기 詩人 석당 2012-02-28 1523
1132 붓꽃을 보면 / 김승기 詩人 석당 2012-02-26 2156
1131 물봉선 / 김승기 詩人 석당 2012-02-24 1659
1130 매화 / 김승기 詩人 석당 2012-02-23 1676
1129 칡꽃 같은 사랑으로 / 詩人 석당 2012-02-22 2001
1128 쐐기풀 / 김승기 詩人 석당 2012-02-21 3627
1127 나도바람꽃 / 김승기 詩人 석당 2012-02-20 1923
1126 파꽃 / 김승기 詩人 석당 2012-02-17 2784
1125 봄엔 당신에게 이런 사랑이고 싶습니다 / 이채 박형연 2012-02-15 2725
1124 중년의 가슴에 봄바람이 불면 / 이채 박형연 2012-02-15 4685
1123 맥문동 / 김승기 詩人 석당 2012-02-15 2425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