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별꽃 / 김승기 詩人

홈 > 시 사랑 > 추천시
추천시
 
여러분의 애송시로 꾸미는 공간입니다.

개별꽃 / 김승기 詩人

석당 0 2169

19574F464DD4203A115C1A_In3y3T5gK
한국의 야생화 시집 (2) [빈 산 빈 들에 꽃이 핀다]





개별꽃




무엇을 그리워하며 꽃을 피우느냐

높은 산에서 살아도
몸은 지상에 머물러 있고
마음만 하늘 향해 열려 있는
외사랑
아픈 눈물이 꽃으로 피느냐

보고 싶을 때마다
달려가 함께할 수 있는 것이 행복이라는데
멀리서 그리움으로 참아내야 하는 것도
진정 행복일 수 있느냐

사랑으로 아픈 상처
줄기마다 속이 텅 비었는데도
웃음 가득 천진스런 얼굴

정말 그리움을 오래 참으면 별이 되느냐
얼마나 참아내야 해맑은 웃음 피어나느냐





※ 개별꽃 : 석죽과의 여러해살이풀로 우리나라 각처의 숲속에 자생한다. 뿌리에 고구마 모양의 덩이줄기가 1~2개씩 붙고, 줄기는 1~2개씩 나오며, 흰 털이 나있다. 잎은 마주나는데 피침형으로 아래쪽 잎은 좁아져서 잎자루 모양이 된다. 4~5월에 흰색의 꽃이 잎겨드랑이에서 한 송이씩 피고, 6~7월에 둥근 계란형의 열매가 갈색으로 익는데 3갈래로 갈라지며 씨앗이 나온다. 어린순을 식용하고, 한방에서 뿌리껍질을「태자삼(太子蔘)」이라 하여 약재로 쓴다.「별꽃」보다 꽃이 크고,「별꽃」보다 높은 지대의 산 숲에서 자란다.







1369CB454DD4211614D622_B3CDNLBo1S9


0 Comments
제목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55 명
  • 오늘 방문자 721 명
  • 어제 방문자 1,173 명
  • 최대 방문자 3,743 명
  • 전체 방문자 5,678,257 명
  • 전체 게시물 176,551 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