쥐오줌풀 / 김승기 詩人

홈 > 시 사랑 > 추천시
추천시
 
여러분의 애송시로 꾸미는 공간입니다.

쥐오줌풀 / 김승기 詩人

석당 0 1625

166310534E048FBB226DB4_njhzJMIQvLDZ2
한국의 야생화 시집 (2) [빈 산 빈 들에 꽃이 핀다]





쥐오줌풀




사람들 참 얄궂기도 해라

감추어야 하는 비밀 들추어내듯
뿌리까지 캐내고서는
그윽한 향내를 쥐 오줌으로 견주려 하느냐
무엇이 그대를 아프게 했다고
이름으로 멍에를 지우려 하느냐
해맑은 하늘 아래서
말없이 붉은 꽃향 터뜨리고 있을 뿐
언제 사랑을 위해 억지 부린 적 있었더냐
잘 생긴 것으로 받는 수모
청산에서 어디 나뿐이겠느냐만
예쁘장한 얼굴만으로
그런 짓궂은 시샘을 받아야 되겠느냐
하늘거리는 몸짓
샤넬 향으로 피는 미소
그렇게 있는 그대로 사랑해 줄 수는 없겠느냐

사람아, 그냥 두어라
좋게 못 보는 심술
그 작은 손아귀로
어찌 세상의 모든 생명을 휘감으려 하느냐





※ 쥐오줌풀 : 마타리과의 여러해살이풀로 우리나라 각처 산지의 그늘이나 습한 곳에 자생한다. 뿌리는 향기가 강하고, 땅속줄기는 짧으며, 땅위의 줄기는 곧게 서고, 마디에 흰 털이 있다. 뿌리에서 나온 잎은 꽃이 필 때 없어지고, 줄기의 잎은 마주나는데 깃꼴겹잎으로 작은 잎은 계란형 또는 긴 타원으로 된 피침형이며, 연하고, 가장자리에 둔한 톱니가 드문드문 있다. 5~8월에 연분홍 또는 흰색의 꽃이 줄기 끝에 모여 피고, 8월에 열매가 갈색으로 익는데 흰 우산 모양의 관모가 달려 있다. 어린잎은 식용하고, 한방에서「힐초(纈草)」라 하여 뿌리를 약재로 쓴다. 뿌리에서 지린내가 나기 때문에 이름이 붙여졌다.







113DB5584E04913C11557D_mwPuADolv


0 Comments
제목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41 명
  • 오늘 방문자 722 명
  • 어제 방문자 1,173 명
  • 최대 방문자 3,743 명
  • 전체 방문자 5,678,258 명
  • 전체 게시물 176,551 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