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사랑 > 분홍할미꽃 / 김승기 시인

분홍할미꽃 / 김승기 시인
 
여러분의 애송시로 꾸미는 공간입니다.
 
작성일 : 12-06-02 06:24
분홍할미꽃 / 김승기 시인
 글쓴이 : 석당
조회 : 2,357  


한국의 야생화 시집 (2) [빈 산 빈 들에 꽃이 핀다]





분홍할미꽃


누가 뭐라 해도
어여쁜 새색시

살풋 고개 숙인 아미
대낮에도 초생달 걸리고
귀밑으로 유연히 흘러내리는 목선
솜털이 잔잔하다
불그스레 물이 드는 뺨 위로
노랗게 번지는 미소
보조개 우물 속으로 묻히는 살결이
보드랍다

오늘
되바라진 세상에서도
오로지 다소곳한 기품
한결같다

부르는 손짓 정이 흘러도
높은 곳에 있어
마음 다칠까
다가가지도 못하고
바라보는 것조차 안쓰러운
살아 있는
조선의 여인이여

생각만 해도 뭉클
가슴 콩닥콩닥 방망이질 치고
눈동자 부풀어 오르는
늙지도 않는
내 안의 사랑

오늘도
그대가 그립다





※ 분홍할미꽃 : 미나리아재비과의 여러해살이풀로 유독성 식물이다. 우리나라 중부와 북부의 백두대간을 비롯한 깊은 산 높은 곳 양지 초원에 자생하는 고산식물이다. 전체에 긴 털이 퍼져 있고, 뿌리에서 나오는 잎은 3~5장의 작은잎으로 된 깃꼴겹잎으로서 잎자루가 길며, 작은잎은 다시 2~3갈래로 갈라진다. 5~7월에 엷은 분홍색의 꽃이 피고, 6~7월에 긴 계란형의 열매가 갈색으로 익는데 수염처럼 생긴 흰색 털이 빽빽하게 달려 있다. 할미꽃과 모양이 똑같으나 꽃의 색깔이 분홍색이어서 이름이 붙여졌다.










 
 

Total 1,533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시 이용 안내 - 본인작품 등재를 자제바랍니다. 운영자 2013-04-08 34109
1269 거북꼬리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06-14 2121
1268 중년의 삶이 아름다운 것은 / 이채 좋은 글 사랑 2012-06-13 4194
1267 홀아비꽃대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06-13 1658
1266 등칡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06-12 2053
1265 얼레지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06-08 1701
1264 패랭이꽃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06-07 2489
1263 오늘을 위한 기도 / 이채시인 좋은 글 사랑 2012-06-07 2550
1262 금강초롱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06-06 2696
1261 별꽃아재비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06-05 1549
1260 6월에 꿈꾸는 사랑 / 이채 (신작시) 좋은 글 사랑 2012-06-04 6572
1259 별꽃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06-04 2678
1258 홀아비바람꽃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06-03 2234
1257 분홍할미꽃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06-02 2358
1256 초롱꽃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06-01 2254
1255 며느리밑씻개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05-31 2236
1254 중년에 당신과 사랑을 했습니다 / 이채 좋은 글 사랑 2012-05-30 3139
1253 탱자나무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05-30 2568
1252 청미래덩굴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05-29 1855
1251 당신이 있어 세상은 아름답습니다 / 이채 좋은 글 사랑 2012-05-27 3627
1250 앵초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05-27 1731
1249 흰민들레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05-26 1488
1248 침묵/공석진詩 박상도 2012-05-25 2155
1247 미선나무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05-25 2271
1246 당신을 사랑해서 행복한 꽃 / 이채 좋은 글 사랑 2012-05-24 2546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