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사랑 > 복주머니꽃 / 김승기 시인

복주머니꽃 / 김승기 시인
 
여러분의 애송시로 꾸미는 공간입니다.
 
작성일 : 12-06-17 17:33
복주머니꽃 / 김승기 시인
 글쓴이 : 석당
조회 : 3,238  



한국의 야생화 시집 (2) [빈 산 빈 들에 꽃이 핀다]





 복주머니꽃


  이제라도 고운 이름으로 다시 불러 주어 고맙습니다. 지금까지 너무도 오랜 시간을 얼마나 속이 상했는지 모릅니다. 기품 서린 四君子에는 들지 못하더라도, 품속에 가득 담긴 난과 식물의 긍지를 개불알이나 소오줌통으로 비길 수야 없지 않겠습니까. 아직은 모르는 사람이 더 많아 모든 사람들이 정답게 이름을 불러 주려면 좀더 세월이 흘러야겠지요. 그래도 가슴이 벅차오릅니다. 그대만이라도 자주 자주 불러 주세요. 멀리 깊은 산 속에서 이슬 묻히고 살지만, 언제나 그대를 그리워하며 행복을 비는 마음 부풀어 올라 오늘도 붉은 손수건을 흔들고 있습니다. 주머니 가득 복을 담아 그대에게 드리겠어요. 정말로 고맙습니다.





※ 복주머니란 : 난초과의 여러해살이풀로「작란화」라고도 부르는데 우리나라 각처의 산지에 자생한다. 뿌리줄기는 짧고, 굵은 수염뿌리가 많이 달려 있으며, 줄기는 곧게 선다. 잎은 어긋나는데 넓은 계란형으로 거친 털과 평행의 맥(脈)이 있다. 5~6월에 붉은 자주색의 꽃이 원줄기 끝에 한 송이씩 피고, 7~8월에 긴 타원형의 열매가 갈색으로 익는다. 한방에서「오공칠(蜈蚣七)」이라 하여 뿌리를 약재로 쓴다. 흰색의 꽃이 피는 것도 있으며, 꽃의 색깔에 따라 노랑, 흰색, 엷은 홍색, 홍백색 등 4종이 있는데 모두 같은 이름으로 불렀다고 문헌에 기록되어 있으나,「노랑복주머니란」은 현재 다른 종으로 분류되어 별도의 학명을 가지고 있다. 우리나라 야생 난초류 중에서 꽃이 가장 큰 편이며 꽃 모양도 특이하다. 꽃 모양이 개의 불알과 닮았다 하여「개불알꽃」으로 이름 붙여졌으며, 식물도감이나 사전에도 그렇게 수록되어 있다. 지방에 따라서는「소오줌통」이라 부르기도 한다.「복주머니란」은『야생화에게 아름답고 고운 이름 지어 주기 운동』의 일환으로 붙여진 새 이름인데, 식물도감에도 이 새로운 이름이 원래의 이름과 함께 나란히 수록되어 있다. 붉은 손수건을 뭉쳐놓은 듯이 아름다운 꽃이다.











 
 

Total 1,533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시 이용 안내 - 본인작품 등재를 자제바랍니다. 운영자 2013-04-08 34206
1203 주름잎 / 김승기 詩人 석당 2012-04-15 2217
1202 가끔 살아가는 일이 힘겨울 때면 / 이채 좋은 글 사랑 2012-04-14 2269
1201 미치광이풀 / 김승기 詩人 석당 2012-04-14 1986
1200 꿀풀 / 김승기 詩人 석당 2012-04-12 1618
1199 며느리배꼽 / 김승기 詩人 석당 2012-04-10 1923
1198 여우오줌 / 김승기 詩人 석당 2012-04-09 1896
1197 중년의 당신, 어디쯤 서 있는가 / 이채 좋은 글 사랑 2012-04-09 4768
1196 광릉요강꽃 / 김승기 詩人 석당 2012-04-08 2356
1195 개불알풀 / 김승기 詩人 석당 2012-04-06 1802
1194 중년의 아름다움은 깨달음에 있습니다 / 이채 좋은 글 사랑 2012-04-05 2712
1193 소경불알 / 김승기 詩人 석당 2012-04-05 2956
1192 애기똥풀 / 김승기 詩人 석당 2012-04-04 1860
1191 봄비 젖은 풀잎 편지 / 이채 좋은 글 사랑 2012-04-03 2178
1190 노루오줌 / 김승기 詩人 석당 2012-04-03 2163
1189 4월의 꿈 / 이채 좋은 글 사랑 2012-04-02 1958
1188 쥐오줌풀 / 김승기 詩人 석당 2012-04-02 1623
1187 파대가리에게 파꽃이 하는 말 / 김승기 詩人 석당 2012-04-01 3548
1186 햇살같이 고운 당신이 있어 행복합니다 / 이채 좋은 글 사랑 2012-03-31 4186
1185 개구리밥 / 김승기 詩人 석당 2012-03-31 1980
1184 도둑놈의갈고리 / 김승기 詩人 석당 2012-03-30 1644
1183 속새 / 김승기 詩人 석당 2012-03-29 1718
1182 양귀비 / 김승기 詩人 석당 2012-03-28 3186
1181 노년의 삶은 곧 인생의 철학입니다 / 이채 좋은 글 사랑 2012-03-27 3157
1180 개별꽃 / 김승기 詩人 석당 2012-03-27 2165
1179 석류 / 김승기 詩人 석당 2012-03-26 1512
1178 터리풀 / 김승기 詩人 석당 2012-03-25 1417
1177 만병초 / 김승기 詩人 석당 2012-03-24 1727
1176 창밖에 꽃비가 내리네 / 이채 좋은 글 사랑 2012-03-23 3226
1175 중년의 하루 / 이채 좋은 글 사랑 2012-03-23 2033
1174 작은 관심이 사랑의 시작입니다 / 이채 좋은 글 사랑 2012-03-23 2521
1173 노루발풀 / 김승기 詩人 석당 2012-03-23 1817
1172 고백 밤바다 2012-03-22 1407
1171 풀빵 / 양전형 밤바다 2012-03-22 1456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