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이 오려나 / 공석진詩

홈 > 시 사랑 > 추천시
추천시
 
여러분의 애송시로 꾸미는 공간입니다.

사랑이 오려나 / 공석진詩

박상도 0 2097
사랑이 오려나 / 공석진
 
 
보일 듯 말 듯
솜털 갯버들
가물어 지친 개울에
비 내리면
만개하려나
 
혹독한 겨울 지나
으스스히 부는
꽃샘바람쯤이야
마음 너그러지면
사랑이 오려나
 
쑥쑥
아,이 봄에
몸이 마르는 소리
 
 
 
秋岩 詩
0 Comments
제목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78 명
  • 오늘 방문자 688 명
  • 어제 방문자 1,357 명
  • 최대 방문자 3,743 명
  • 전체 방문자 5,724,635 명
  • 전체 게시물 177,268 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