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사랑 > 꿩의바람꽃을 아시나요 / 김승기 시인

꿩의바람꽃을 아시나요 / 김승기 시인
 
여러분의 애송시로 꾸미는 공간입니다.
 
작성일 : 12-08-03 21:46
꿩의바람꽃을 아시나요 / 김승기 시인
 글쓴이 : 석당
조회 : 2,001  


한국의 야생화 시집 (2) [빈 산 빈 들에 꽃이 핀다]





꿩의바람꽃을 아시나요


아주 世俗을 떠난 것도 아닌데,
하루에도 몇 번씩 절간 뒷산을 오르내렸어요.
얼음이 된 눈이 이제 막 녹았을까 싶은 날
동안거로 움츠린 가슴 펄쩍이는 바람 기운에
또 산을 올랐어요.
거기서 만난 꽃, 반가웠지요. 기뻤어요.
물어보았지요.
뭔 이름이 꿩의바람이냐고.
되묻더군요.
무슨 일로 이 산중에서
오래도록 세월을 애써 흘러 보내느냐고.
아차, 싶었지요.
말 못하고 쳐다만 보았어요.
빙긋이 웃으며 말하더군요.
그런 질문 수 없이 들어 이젠 이골이 났다나요.
세월의 바람에 무뎌졌대요.
그러면서 또 말하더라고요.
마음을 비웠다 비웠다 하면서도
세상살이에 부대끼다 속상하여
지금 내 앞에 섰지 않았느냐고.
흐르는 세월에 공을 들여야 한대요.
비 오면 고스란히 맞아 가며
얼음이 얼면 잎 지워 차겁게 몸 움츠리고
눈 쌓여 찬바람 부는 한겨울을
그냥 죽었다 지내고 나면,
속으로 꾸는 꿈이
싹터 잎이 나고 꽃 피는 거라고.
저절로 피는 꽃이 어디 있겠느냐고.
풀이며 나무들이 이파리 무성하게 내밀기 전에
높고 깊은 산에서
얄상하면서도 대살지게 피워야 한대요.
해 지면 오므라들고 해 뜨면 다시 펼치면서
향기는 있는 듯 없는 듯 바람에게 내주고
열두 장 하얀 꽃잎만 커다랗게 하늘거리는,
그렇게 세월을 공들여 왔대요.
얼굴 붉어지대요.
가슴이 환해집디다.
넙죽 절을 했지요.
그대여, 꿩의바람꽃을 아시나요.





※ 꿩의바람꽃 : 미나리아재비과의 여러해살이풀로 유독성 식물이다. 우리나라 각처 산지의 숲속에 자생한다. 뿌리줄기는 육질로서 옆으로 뻗는다. 줄기에서 나오는 잎은 꽃이 진 후에 자라며, 긴 잎자루가 있고, 잎은 3갈래로 갈라진 후에 작은 잎은 다시 3갈래로 갈라진다. 4~5월에 흰색 또는 겉에 연한 자주색이 도는 흰색의 꽃이 긴 줄기 끝에서 피고, 7월에 별사탕 모양으로 생긴 열매가 갈색으로 익는다. 한방에서「죽절향부(竹節香附)」라 하여 뿌리줄기를 약재로 쓴다. 원줄기 끝에 한 개의 꽃이 피는데, 꽃잎이 열두 장으로「바람꽃」무리 중에 꽃이 큰 편이고, 저녁에는 꽃이 오므라들며 해가 뜨면 다시 펴진다. 꽃이 피기 전에 뿌리에서 나온 잎은 예쁘게 긴 타원형으로 줄기 가운데에 돌려나기하며 꽃과 함께 있다가, 꽃이 진 후에는 잎자루가 길게 달리며 무성해진다.










 
 

Total 1,530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시 이용 안내 - 본인작품 등재를 자제바랍니다. 운영자 2013-04-08 34011
1314 노랑상사화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08-24 2610
1313 헐떡이풀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08-23 1649
1312 독도야 우지마라-공석진詩 박상도 2012-08-23 2046
1311 방생 머니 2012-08-22 1601
1310 빗자루국화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08-21 2176
1309 배롱나무의 가을 / 김승기 석당 2012-08-19 2272
1308 오미자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08-18 1814
1307 잎갈나무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08-15 2335
1306 바보여뀌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08-13 1748
1305 미색물봉선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08-09 1730
1304 두루미천남성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08-05 4364
1303 그리움, 모르면 가만 있어/ 餘香 김세영 시인 (1) 노나메 2012-08-05 2359
1302 天南星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08-04 1386
1301 꿩의바람꽃을 아시나요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08-03 2002
1300 사랑이 오려나 / 공석진詩 박상도 2012-08-01 2030
1299 비를 좋아하는 사람은 / 조병화詩 박상도 2012-08-01 2982
1298 지구온난화 / 공석진詩 박상도 2012-07-27 2430
1297 갈대 / 신경림詩 박상도 2012-07-27 1678
1296 운명 / 허영자詩 박상도 2012-07-27 4751
1295 나에게 힘을 주소서 - 김정한 dance 2012-07-20 3057
1294 나에게 힘을 주소서 - 김정한 dance 2012-07-20 2154
1293 우리라는 이름만으로도 행복하여라 / 이채 좋은 글 사랑 2012-07-18 2429
1292 중년의 가슴에 눈물이 흐를 때 / 이채시인 좋은 글 사랑 2012-07-17 2099
1291 내일을 위한 기도 / 이채 (낭송/송명진) 좋은 글 사랑 2012-07-13 2458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