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사랑 > 미색물봉선 / 김승기 시인

미색물봉선 / 김승기 시인
 
여러분의 애송시로 꾸미는 공간입니다.
 
작성일 : 12-08-09 08:36
미색물봉선 / 김승기 시인
 글쓴이 : 석당
조회 : 1,730  


한국의 야생화 시집 (2) [빈 산 빈 들에 꽃이 핀다]





미색물봉선


본바탕은 하얀 색이었어
살다 보니, 살아가다 보니
물이 들더라구
물들지 않으려고 애 많이 썼어
처음으로 돌아가려고 안간힘도 써봤어
마음을 비우면 본바탕을 되찾을까
공부도 많이 했어>
늙어가면서 너무 힘들어
몇 번이나 주저앉을 뻔 했는지 몰라
이만큼이라도 하얘지는데
얼마나 많은 시간이 걸렸는지 몰라
오랜 고행이었어

아직도 수행을 더 해야겠지
반드시 가야 하는 길
끝내 본바탕을 찾지는 못할지라도
지금의 빛깔은 그대로 간직할 거야
앞으로 내딛는 발길
힘들다고 여기서 멈추면
어떤 수행으로도 더는 지울 수 없는
진한 물이 들 거야

외로운 산길
지금까지는 홀로 걸었지만,
이미 누군가 앞에서 걸어갔을 것이고
걸어가고 있을 것이고
뒤에서 누가 또 걸어올 것이니
걷다 보면
함께 만나 길동무 될 거야
행복한 산행이 될 거야





※ 미색물봉선 : 봉선화과의 한해살이풀로 유독성식물이다. 우리나라 각처 산지의 습한 곳에서「노랑물봉선」과 같이 자생하는데 가끔 울릉도 산지에서도 발견되며, 아주 드물게 발견되는 희귀식물이다. 전체에 털이 없이 부드럽고 연하다. 줄기는 물기가 많고 매끄러우며 곧게 선다. 가지가 갈라지며 마디가 불룩하게 나온다. 잎은 어긋나는데 타원형으로 잎자루가 있고 가장자리에 톱니가 있다. 8~9월에 미색 또는 연한 노란색의 꽃이 피는데 꽃자루는 가늘고 아래로 늘어진다. 10월에 좁고 길며 양 끝이 뾰족한 열매가 익으면서 탄력적으로 터지며 씨앗이 튕겨나간다.










 
 

Total 1,530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시 이용 안내 - 본인작품 등재를 자제바랍니다. 운영자 2013-04-08 34025
1314 노랑상사화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08-24 2611
1313 헐떡이풀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08-23 1649
1312 독도야 우지마라-공석진詩 박상도 2012-08-23 2046
1311 방생 머니 2012-08-22 1601
1310 빗자루국화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08-21 2180
1309 배롱나무의 가을 / 김승기 석당 2012-08-19 2273
1308 오미자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08-18 1814
1307 잎갈나무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08-15 2337
1306 바보여뀌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08-13 1749
1305 미색물봉선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08-09 1731
1304 두루미천남성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08-05 4364
1303 그리움, 모르면 가만 있어/ 餘香 김세영 시인 (1) 노나메 2012-08-05 2362
1302 天南星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08-04 1386
1301 꿩의바람꽃을 아시나요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08-03 2002
1300 사랑이 오려나 / 공석진詩 박상도 2012-08-01 2033
1299 비를 좋아하는 사람은 / 조병화詩 박상도 2012-08-01 2982
1298 지구온난화 / 공석진詩 박상도 2012-07-27 2430
1297 갈대 / 신경림詩 박상도 2012-07-27 1680
1296 운명 / 허영자詩 박상도 2012-07-27 4752
1295 나에게 힘을 주소서 - 김정한 dance 2012-07-20 3058
1294 나에게 힘을 주소서 - 김정한 dance 2012-07-20 2154
1293 우리라는 이름만으로도 행복하여라 / 이채 좋은 글 사랑 2012-07-18 2434
1292 중년의 가슴에 눈물이 흐를 때 / 이채시인 좋은 글 사랑 2012-07-17 2103
1291 내일을 위한 기도 / 이채 (낭송/송명진) 좋은 글 사랑 2012-07-13 2458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