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사랑 > 오미자 / 김승기 시인

오미자 / 김승기 시인
 
여러분의 애송시로 꾸미는 공간입니다.
 
작성일 : 12-08-18 20:03
오미자 / 김승기 시인
 글쓴이 : 석당
조회 : 1,802  

[암꽃]


[수꽃]


[열매]

한국의 야생화 시집 (2) [빈 산 빈 들에 꽃이 핀다]





오미자


세월이 덩굴 되는가
구불텅구불텅 세상을 휘어 감으며
온몸으로 살아온 세월
오늘은 또 무슨 빛깔로
어떤 꽃을 피워낼까
오래 묵혀 두었던 그리움을
휘영청 덩굴 끝에서 피우는
붉은 빛 감돌아나는
황백색의 꽃
메마른 땅
무미건조한 돌각서리 틈에서도
맵고 쓰고 달면서도 시고 짠
다섯 가지 맛으로 약을 빚어내는
사랑의 요리사
오랜 시간을 함께해 온 나도
이제는 너처럼 삶을 요리하는
마술사 될 수 있을까
가지마다 주렁주렁 그 열매가
날마다 내 가슴 속에서 붉게 익어간다






※ 오미자 : 목련과의 낙엽성 활엽 만경목(덩굴나무)으로 유독성 식물이다. 우리나라 각처의 산속 기슭에 자생한다. 잎은 어긋나는데 계란형으로 가장자리에 톱니가 있다. 암수딴그루로서 5~7월에 흰색, 연노랑, 연분홍, 붉은 빛이 도는 황백색 등의 꽃이 어린 가지의 잎겨드랑이에서 나오는 꽃자루에 작은 종 모양으로 아래로 늘어지며 피고, 8~9월에 포도송이 모양의 열매가 붉은 색으로 익는다. 열매를 술과 차 등의 음료용으로 쓰고, 한방에서「오미자(五味子)」라 하여 열매를 약재로 쓴다.












 
 

Total 1,530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시 이용 안내 - 본인작품 등재를 자제바랍니다. 운영자 2013-04-08 33894
1314 노랑상사화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08-24 2599
1313 헐떡이풀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08-23 1642
1312 독도야 우지마라-공석진詩 박상도 2012-08-23 2035
1311 방생 머니 2012-08-22 1593
1310 빗자루국화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08-21 2155
1309 배롱나무의 가을 / 김승기 석당 2012-08-19 2258
1308 오미자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08-18 1803
1307 잎갈나무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08-15 2325
1306 바보여뀌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08-13 1734
1305 미색물봉선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08-09 1726
1304 두루미천남성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08-05 4356
1303 그리움, 모르면 가만 있어/ 餘香 김세영 시인 (1) 노나메 2012-08-05 2353
1302 天南星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08-04 1377
1301 꿩의바람꽃을 아시나요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08-03 1995
1300 사랑이 오려나 / 공석진詩 박상도 2012-08-01 2021
1299 비를 좋아하는 사람은 / 조병화詩 박상도 2012-08-01 2953
1298 지구온난화 / 공석진詩 박상도 2012-07-27 2415
1297 갈대 / 신경림詩 박상도 2012-07-27 1672
1296 운명 / 허영자詩 박상도 2012-07-27 4723
1295 나에게 힘을 주소서 - 김정한 dance 2012-07-20 3040
1294 나에게 힘을 주소서 - 김정한 dance 2012-07-20 2141
1293 우리라는 이름만으로도 행복하여라 / 이채 좋은 글 사랑 2012-07-18 2421
1292 중년의 가슴에 눈물이 흐를 때 / 이채시인 좋은 글 사랑 2012-07-17 2093
1291 내일을 위한 기도 / 이채 (낭송/송명진) 좋은 글 사랑 2012-07-13 2445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