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 곁에 - 타고르

홈 > 시 사랑 > 추천시
추천시
 
여러분의 애송시로 꾸미는 공간입니다.

당신 곁에 - 타고르

poemlove 0 6081
하던 일 모두 뒤로 미루고
잠시 당신 곁에 앉아 있고 싶습니다.

잠시 동안 당신을 못 보아도
마음에 안식 이미 사라져 버리고
고뇌의 바다에서 내 하는 일
모두 끝없는 번민이 되고 맙니다.

불만스러운 낮 여름이 한숨 쉬며
오늘 창가에 와 머물러 있습니다.
꽃 핀 나뭇가지 사이사이에서
꿀벌들이 잉잉 노래하고 있습니다.

임이여 어서 당신과 마주 앉아
목숨 바칠 노래를 부르렵니다.
신비스러운 침묵 속에 가득 쌓인
이 한가로운 시간 속에서.
0 Comments
제목
게시물이 없습니다.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50 명
  • 오늘 방문자 1,008 명
  • 어제 방문자 1,079 명
  • 최대 방문자 3,743 명
  • 전체 방문자 5,688,778 명
  • 전체 게시물 176,850 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