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생

홈 > 시 사랑 > 추천시
추천시
 
여러분의 애송시로 꾸미는 공간입니다.

방생

머니 0 1614
방생

한문석

내 것이 아니다
한시 바삐 놓아주는 것이 마음 편하다
보라 어둠을 깨뜨리고
새벽처럼 치솟아 오르는 저 등줄기 푸른 그리움 한 마리
짜릿하다
온몸이 홀가분하다
                                《시인시각》2010년 여름호
0 Comments
제목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51 명
  • 오늘 방문자 177 명
  • 어제 방문자 1,231 명
  • 최대 방문자 3,743 명
  • 전체 방문자 5,676,540 명
  • 전체 게시물 176,512 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