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사랑 > 노랑상사화 / 김승기 시인

노랑상사화 / 김승기 시인
 
여러분의 애송시로 꾸미는 공간입니다.
 
작성일 : 12-08-24 17:04
노랑상사화 / 김승기 시인
 글쓴이 : 석당
조회 : 2,598  


한국의 야생화 시집 (2) [빈 산 빈 들에 꽃이 핀다]





노랑상사화


만나지 못한다고
너무 애태우지 말게나

그리움을 묵혀 두면
푸른 잎으로 돋아 오르지 않더냐
외로움도 오래 묵히면
노랗게 물드는 꽃이 되지 않더냐

잎 지고 꽃이 피던,
꽃 지고 잎을 틔우던,
손가락질하지 말게나

평생을 얼굴 볼 수 없어도
어디 미워한 적 있었더냐

몸 속에 흐르는 피
같은 뿌리에서 태어난
한 줄기 한 핏줄 아니겠느냐

떨어져 있어도
헤어진 게 아닌데
미움이야 있겠느냐

언제 또 만날 수 있을까
조바심으로 속 끓이지 말게나

해후할 수 없는 이별도
사랑의 한 방법일 뿐이니라






※ 노랑상사화 : 수선화과의 여러해살이풀로「개상사화」라고도 부르는데 유독성 식물이다. 우리나라 제주도, 전라북도의 내장산, 백양산, 충청남도 가야산에 자생한다. 비늘줄기는 둥근 모양으로 바깥 껍질은 흑갈색을 띤다. 잎은 모여나는데 넓은 선형(線形)으로 끝이 뭉툭하고, 뒷면은 분백색을 띠며, 두껍고, 표면은 광택이 난다. 봄에 나온 난초같이 단정하게 생긴 잎이 서서히 마르면서 흔적 없이 사라져버린다. 그리고는 얼마 후 7~8월에 갑자기 땅 속에서 꽃대가 나오고, 그 끝에 화사한 나비 모양의 노란 꽃이 여러 송이 핀다. 9월에 열매가 익는다. 한방에서「녹총(鹿葱)」이라 하여 비늘줄기를 약재로 쓴다.










 
 

Total 1,530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시 이용 안내 - 본인작품 등재를 자제바랍니다. 운영자 2013-04-08 33894
1314 노랑상사화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08-24 2599
1313 헐떡이풀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08-23 1642
1312 독도야 우지마라-공석진詩 박상도 2012-08-23 2035
1311 방생 머니 2012-08-22 1593
1310 빗자루국화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08-21 2155
1309 배롱나무의 가을 / 김승기 석당 2012-08-19 2258
1308 오미자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08-18 1802
1307 잎갈나무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08-15 2325
1306 바보여뀌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08-13 1734
1305 미색물봉선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08-09 1726
1304 두루미천남성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08-05 4356
1303 그리움, 모르면 가만 있어/ 餘香 김세영 시인 (1) 노나메 2012-08-05 2353
1302 天南星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08-04 1377
1301 꿩의바람꽃을 아시나요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08-03 1995
1300 사랑이 오려나 / 공석진詩 박상도 2012-08-01 2020
1299 비를 좋아하는 사람은 / 조병화詩 박상도 2012-08-01 2953
1298 지구온난화 / 공석진詩 박상도 2012-07-27 2415
1297 갈대 / 신경림詩 박상도 2012-07-27 1672
1296 운명 / 허영자詩 박상도 2012-07-27 4723
1295 나에게 힘을 주소서 - 김정한 dance 2012-07-20 3040
1294 나에게 힘을 주소서 - 김정한 dance 2012-07-20 2141
1293 우리라는 이름만으로도 행복하여라 / 이채 좋은 글 사랑 2012-07-18 2421
1292 중년의 가슴에 눈물이 흐를 때 / 이채시인 좋은 글 사랑 2012-07-17 2093
1291 내일을 위한 기도 / 이채 (낭송/송명진) 좋은 글 사랑 2012-07-13 2445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