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사랑 > 장구채 / 김승기 시인

장구채 / 김승기 시인
 
여러분의 애송시로 꾸미는 공간입니다.
 
작성일 : 12-08-26 04:17
장구채 / 김승기 시인
 글쓴이 : 석당
조회 : 1,414  


한국의 야생화 시집 (2) [빈 산 빈 들에 꽃이 핀다]





장구채


장구를 칠까
꽹과리를 칠까
팔을 벌려 춤이라도 출까

슬퍼서 눈물이 나고
기뻐서도 눈물이 나고
아픈 가슴마다 눈물이 번지는,
삶이란 게 한 바탕 놀이판이 아니겠느냐

하늘을 향해 두드릴까
땅바닥을 두드릴까

북채는 어디에 있느냐
꽃이
피고 지는
소리
그 여백으로 남는 울림을
사물놀이로 놀아 볼까

힘껏 두드리고 나면
마음이라도 시원해질까

윤회의 바다에 뜨는
달이여
모진 목숨일지라도
한 순간 피었다 사그라지는 불꽃,
촛불처럼 열심히 살아도
이생에서의 그림자가
내생의 죄업으로 남는
가여운 사랑아

신명 나는 춤판 한 마당으로
맺히고 쌓이는
怨도 恨도
함께 풀고 가야지 않겠느냐






※ 장구채 : 석죽과의 두해살이풀 또는 여러해살이풀로 우리나라 각처의 산이나 들에 자생한다. 줄기는 녹색 도는 자주색을 띠고, 마디 부분은 검은 자주색을 띠며, 곧게 선다. 잎은 마주나는데 긴 타원형 또는 넓은 피침형으로 가장자리가 밋밋하며 털이 조금 있다. 7~9월에 흰색 또는 연한 홍색이 도는 백색의 꽃이 피고, 8~9월에 긴 계란형의 열매가 갈색으로 익는데 끝이 6개로 갈라지면서 자갈색의 씨가 나온다. 어린잎과 줄기는 나물로 식용하고, 한방에서「왕불류행(王不留行)」이라 하여 지상부(地上部)의 전초(全草)를 약재로 쓴다. 씨방의 모양이 장구를 치는 채와 닮아서 이름이 붙여졌다.










 
 

Total 1,533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시 이용 안내 - 본인작품 등재를 자제바랍니다. 운영자 2013-04-08 34175
1317 개망초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08-27 1856
1316 장구채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08-26 1415
1315 옥잠화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08-25 1727
1314 노랑상사화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08-24 2650
1313 헐떡이풀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08-23 1666
1312 독도야 우지마라-공석진詩 박상도 2012-08-23 2073
1311 방생 머니 2012-08-22 1608
1310 빗자루국화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08-21 2207
1309 배롱나무의 가을 / 김승기 석당 2012-08-19 2322
1308 오미자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08-18 1863
1307 잎갈나무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08-15 2384
1306 바보여뀌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08-13 1779
1305 미색물봉선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08-09 1741
1304 두루미천남성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08-05 4393
1303 그리움, 모르면 가만 있어/ 餘香 김세영 시인 (1) 노나메 2012-08-05 2407
1302 天南星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08-04 1417
1301 꿩의바람꽃을 아시나요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08-03 2022
1300 사랑이 오려나 / 공석진詩 박상도 2012-08-01 2059
1299 비를 좋아하는 사람은 / 조병화詩 박상도 2012-08-01 3088
1298 지구온난화 / 공석진詩 박상도 2012-07-27 2502
1297 갈대 / 신경림詩 박상도 2012-07-27 1703
1296 운명 / 허영자詩 박상도 2012-07-27 4838
1295 나에게 힘을 주소서 - 김정한 dance 2012-07-20 3173
1294 나에게 힘을 주소서 - 김정한 dance 2012-07-20 2174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