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사랑 > 댕댕이덩굴 / 김승기 시인

댕댕이덩굴 / 김승기 시인
 
여러분의 애송시로 꾸미는 공간입니다.
 
작성일 : 12-10-22 23:04
댕댕이덩굴 / 김승기 시인
 글쓴이 : 석당
조회 : 2,082  


한국의 야생화 시집 (3) [눈에 들어와 박히면 그게 다 꽃인 것을]





댕댕이덩굴


군것질 과자가 귀했던
어린 시절의 고향

가을걷이 끝난 들녘
논둑 밭둑 쑤시면서
입가에 흙칠하며 까먹던
댕댕이덩굴 뿌리줄기
검정콩처럼 송글송글 맺힌
먹고 먹어도 배부르지 않던 추억
가슴속 진한 먹물로 묻어 있는데,

병든 몸으로 찾은 땅
어머니 품이어야 할 고향은
보이지 않고
댕댕이덩굴 자라던 논밭둑엔
낯선 집들만 가득가득
질시와 비웃음의 눈초리
굳은 팔다리 쿡쿡 쑤시네

옛 동무하던 댕댕이덩굴
어디로 갔는가
추수 끝난 하늘 낙엽 뒹구는데
더 이상 머무를 수 없는
마음 떠난 몸뚱이
언제까지 있어야 할까

떠나야지
눈 내리기 전에 아픈 몸 끌고라도 떠나야지
어디든 댕댕이덩굴 찾으면
거기서 인연 쌓아 다시 정 붙여야지





※ 댕댕이덩굴 : 새모래덩굴(방기)과의 낙엽성 활엽 만경목(덩굴나무)으로 유독성 식물이다. 우리나라 황해도 이남의 산기슭 양지 또는 논둑이나 밭둑과 인가 부근의 숲 가장자리나 돌담 사이에 흔히 자생한다. 줄기와 잎에 털이 있으며, 잎은 어긋나는데 계란형으로 끝이 뾰족하고, 3갈래로 얕게 갈라지며, 가장자리가 밋밋하다. 암수딴그루로서 5~8월에 황백색의 작은 꽃이 잎겨드랑이에서 피고, 10월에 둥근 모양의 열매가 벽자색(璧紫色) 또는 푸른빛이 도는 검은색으로 익는다. 열매 및 뿌리줄기를 접착제의 원료로 쓰고, 줄기는 물건을 묶거나 또는 바구니 재료 등으로 쓰며, 한방에서 뿌리줄기를「목방기(木防己)」라 하여 약재로 쓴다.










 
 

Total 1,530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시 이용 안내 - 본인작품 등재를 자제바랍니다. 운영자 2013-04-08 34081
1362 돌꽃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10-26 1711
1361 조밥나물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10-26 1767
1360 띠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10-25 1559
1359 산거울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10-25 1590
1358 박주가리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10-23 1488
1357 단풍 / 공석진詩 박상도 2012-10-23 1489
1356 이렇게 될 줄을 알면서도 / 조병화詩 박상도 2012-10-23 5493
1355 갈대/신경림詩 박상도 2012-10-23 1423
1354 친구에게 / 유안진詩 박상도 2012-10-23 2481
1353 댕댕이덩굴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10-22 2083
1352 나의 꽃은 머니 2012-10-22 1947
1351 산개나리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10-21 1719
1350 계요등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10-20 1670
1349 서울제비꽃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10-19 1528
1348 구인광고 / 공석진詩 박상도 2012-10-19 2787
1347 삼지구엽초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10-18 1417
1346 계룡산 금붓꽃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10-18 1654
1345 오얏꽃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10-17 2609
1344 뫼제비꽃 지고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10-14 1560
1343 노랑꽃창포 석당 2012-10-12 1554
1342 노랑제비꽃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10-11 2217
1341 시월/공석진詩 박상도 2012-10-11 1559
1340 수선화 피던 날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10-10 1962
1339 은발의 청춘 / 양전형 묵은별 2012-10-08 1522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