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사랑 > 산거울 / 김승기 시인

산거울 / 김승기 시인
 
여러분의 애송시로 꾸미는 공간입니다.
 
작성일 : 12-10-25 04:30
산거울 / 김승기 시인
 글쓴이 : 석당
조회 : 1,589  


한국의 야생화 시집 (3) [눈에 들어와 박히면 그게 다 꽃인 것을]





산거울


아침마다 들여다보는 거울
푸르게 깨어나는 산빛이 잠겼구나
눈 시린 하늘 내려와
퍼질러 앉았구나

마음 가다듬어 보고 또 본다

때론 흐리고
먼지도 쌓이겠지

맑은 바람으로 털어주랴
솔 향내 묻은 이슬로 씻어주랴
목화솜 구름으로 닦아주랴

내 너의 목자 되어
얼굴 흐려질 때마다 씻고 닦아 주며

어릴 적
우리집으로 와서 한식구 되어
땀 흘려 일하고
여러 마리 송아지를 낳던
암소의
크고 깊던 눈멍울

지금은 어디로 팔려
죽었는지 살았는지 모를
눈물 그렁그렁하던 눈빛을 읽는다





※ 산거울 : 사초과의 여러해살이풀로「가는그늘사초」라고도 부른다. 우리나라 각처의 그늘진 바위틈이나 건조한 숲속에 자생한다. 뿌리줄기는 굵고 짧으며, 줄기는 적고 짧다. 잎은 모여나는데 가는 선형으로 좁고 길며, 가장자리가 거칠거칠하고, 짧은 털이 나있다. 4~6월에 꽃이 피는데 수꽃이삭은 엷은 적갈색의 꽃자루 끝에 달리면서 선형 또는 피침형의 수꽃이 황백색으로 피고, 암꽃이삭은 엷은 적갈색의 꽃자루 옆에 붙어서 선형 또는 피침형의 암꽃이 흰색으로 핀다. 9월에 세모진 넓은 계란형의 열매가 갈색으로 익는다.「그늘사초」에 비해 줄기가 작으며, 잎이 좁고 길면서 꽃이삭도 짧다.










 
 

Total 1,530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시 이용 안내 - 본인작품 등재를 자제바랍니다. 운영자 2013-04-08 34072
1362 돌꽃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10-26 1711
1361 조밥나물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10-26 1763
1360 띠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10-25 1557
1359 산거울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10-25 1590
1358 박주가리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10-23 1486
1357 단풍 / 공석진詩 박상도 2012-10-23 1487
1356 이렇게 될 줄을 알면서도 / 조병화詩 박상도 2012-10-23 5483
1355 갈대/신경림詩 박상도 2012-10-23 1421
1354 친구에게 / 유안진詩 박상도 2012-10-23 2479
1353 댕댕이덩굴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10-22 2081
1352 나의 꽃은 머니 2012-10-22 1946
1351 산개나리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10-21 1718
1350 계요등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10-20 1669
1349 서울제비꽃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10-19 1524
1348 구인광고 / 공석진詩 박상도 2012-10-19 2786
1347 삼지구엽초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10-18 1417
1346 계룡산 금붓꽃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10-18 1653
1345 오얏꽃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10-17 2606
1344 뫼제비꽃 지고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10-14 1560
1343 노랑꽃창포 석당 2012-10-12 1552
1342 노랑제비꽃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10-11 2216
1341 시월/공석진詩 박상도 2012-10-11 1558
1340 수선화 피던 날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10-10 1961
1339 은발의 청춘 / 양전형 묵은별 2012-10-08 152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