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사랑 > 살구꽃 / 김승기 시인

살구꽃 / 김승기 시인
 
여러분의 애송시로 꾸미는 공간입니다.
 
작성일 : 12-10-29 21:13
살구꽃 / 김승기 시인
 글쓴이 : 석당
조회 : 1,392  


한국의 야생화 시집 (3) [눈에 들어와 박히면 그게 다 꽃인 것을]





살구꽃


울타리 옆
살구나무 한 그루
올해에도 어김없이 꽃을 피우네

지난해 늦가을
폭설에 전선줄 끊어질까
염려되는 아버지 손길에
웃자란 가지 뭉텅뭉텅 잘려
몸뚱이만 덩그렇게 남아
병으로 찌그러진 가슴
선득선득 찬바람 스미더니,

볼품없는 몸뚱이에서도
봄이라고
꽃눈 올려 웃음 머금었네

이제 하늘 향해
새롭게 가지 밀어 올리겠지

얼마나 좋으랴 나무들은
소중한 제 살이면서도
커가면서 필요 없다 여겨지면
과수원 가지치기하듯
스스로 팔 잘라내고,
폭설이나 비바람에 가지 부러지면,
몸뚱이에서 새 가지 내밀어 키우는
복을 지니며 살고 있으니,

나도 그랬으면 좋겠구나,
사고로 마비된 거추장스런 팔다리 잘라내고
새로 튼튼한 팔다리 내어
여기저기 오갈 수 있었으면 하는,
병든 몸에 이는 생각
어처구니없는 욕심이네

몸뚱이만 남은 줄기에서도
새눈 틔우는 살구꽃 바라보다가
부신 햇살에 눈감으며
젖어보는 허망한 꿈이네





※ 살구나무 : 장미과의 낙엽성 활엽 교목 또는 소교목으로 우리나라 중부지방의 남쪽에 야생으로 자생하고, 각처의 마을 부근에 재배한다. 나무껍질은 붉고, 햇가지는 적갈색이다. 잎은 어긋나는데 계란형으로 잎자루가 있고, 가장자리에 겹톱니가 있다. 4월에 연분홍색의 꽃이 잎보다 먼저 피고, 6~7월에 둥근 모양의 열매가 노란색 또는 주황색으로 익는다. 나무와 꽃은 정원수·관상용·밀원용·공업용으로 쓰고, 한 쪽에 홈이 패여 있는 둥근 열매의 과육(果肉)은 식용하며, 한방에서「행인(杏仁)」이라 하여 종자(씨)를 약재로 쓴다.











 
 

Total 1,530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시 이용 안내 - 본인작품 등재를 자제바랍니다. 운영자 2013-04-08 33916
1386 노린재나무꽃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11-23 3159
1385 무릇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11-22 1619
1384 수크렁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11-21 2152
1383 고들빼기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11-20 3148
1382 눈물 바다 / 공석진詩 박상도 2012-11-20 2089
1381 시간/조병화詩 박상도 2012-11-20 2051
1380 부처꽃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11-19 1533
1379 보리자나무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11-17 2242
1378 접시꽃 / 김승기 시집 석당 2012-11-16 1766
1377 각시붓꽃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11-15 2215
1376 층층나무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11-13 1640
1375 허수아비/공석진詩 박상도 2012-11-12 1664
1374 석잠풀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11-11 1822
1373 미역취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11-10 1441
1372 가지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11-09 1361
1371 부용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11-07 1637
1370 천수국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11-02 1761
1369 자주괭이밥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11-01 1999
1368 애기괭이밥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10-31 1652
1367 마삭줄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10-30 1698
1366 살구꽃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10-29 1393
1365 낙엽 처럼 / 최옥 난바다 2012-10-29 1806
1364 뻐꾹채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10-28 1731
1363 보리뱅이 아리랑 석당 2012-10-27 1967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