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사랑 > 살구꽃 / 김승기 시인

살구꽃 / 김승기 시인
 
여러분의 애송시로 꾸미는 공간입니다.
 
작성일 : 12-10-29 21:13
살구꽃 / 김승기 시인
 글쓴이 : 석당
조회 : 1,417  


한국의 야생화 시집 (3) [눈에 들어와 박히면 그게 다 꽃인 것을]





살구꽃


울타리 옆
살구나무 한 그루
올해에도 어김없이 꽃을 피우네

지난해 늦가을
폭설에 전선줄 끊어질까
염려되는 아버지 손길에
웃자란 가지 뭉텅뭉텅 잘려
몸뚱이만 덩그렇게 남아
병으로 찌그러진 가슴
선득선득 찬바람 스미더니,

볼품없는 몸뚱이에서도
봄이라고
꽃눈 올려 웃음 머금었네

이제 하늘 향해
새롭게 가지 밀어 올리겠지

얼마나 좋으랴 나무들은
소중한 제 살이면서도
커가면서 필요 없다 여겨지면
과수원 가지치기하듯
스스로 팔 잘라내고,
폭설이나 비바람에 가지 부러지면,
몸뚱이에서 새 가지 내밀어 키우는
복을 지니며 살고 있으니,

나도 그랬으면 좋겠구나,
사고로 마비된 거추장스런 팔다리 잘라내고
새로 튼튼한 팔다리 내어
여기저기 오갈 수 있었으면 하는,
병든 몸에 이는 생각
어처구니없는 욕심이네

몸뚱이만 남은 줄기에서도
새눈 틔우는 살구꽃 바라보다가
부신 햇살에 눈감으며
젖어보는 허망한 꿈이네





※ 살구나무 : 장미과의 낙엽성 활엽 교목 또는 소교목으로 우리나라 중부지방의 남쪽에 야생으로 자생하고, 각처의 마을 부근에 재배한다. 나무껍질은 붉고, 햇가지는 적갈색이다. 잎은 어긋나는데 계란형으로 잎자루가 있고, 가장자리에 겹톱니가 있다. 4월에 연분홍색의 꽃이 잎보다 먼저 피고, 6~7월에 둥근 모양의 열매가 노란색 또는 주황색으로 익는다. 나무와 꽃은 정원수·관상용·밀원용·공업용으로 쓰고, 한 쪽에 홈이 패여 있는 둥근 열매의 과육(果肉)은 식용하며, 한방에서「행인(杏仁)」이라 하여 종자(씨)를 약재로 쓴다.











 
 

Total 1,533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시 이용 안내 - 본인작품 등재를 자제바랍니다. 운영자 2013-04-08 34206
1335 녹여주세요 / 餘香 김세영 시인 노나메 2012-10-01 2272
1334 시(詩)란? - 餘香 김세영 노나메 2012-09-27 1486
1333 생떼-餘香 김세영 노나메 2012-09-27 1479
1332 남산제비꽃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09-26 1631
1331 길8/양전형 묵은별 2012-09-24 1322
1330 가을아 당신아 /餘香 김세영 노나메 2012-09-23 2044
1329 석양은 붉다 / 공석진詩 박상도 2012-09-22 3621
1328 나도풍란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09-20 1660
1327 부들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09-19 1502
1326 머위꽃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09-17 1997
1325 서시 ㅡ 꽃아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09-17 1684
1324 꽃 ㅡ 내가 사는 이유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09-07 2823
1323 산괴불주머니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09-04 2640
1322 히어리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09-03 1871
1321 계룡산에서 만난 산현호색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09-01 1967
1320 전나무 / 김승기 석당 2012-08-29 3027
1319 흰등골나물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08-28 1728
1318 제인/공석진詩 박상도 2012-08-27 1329
1317 개망초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08-27 1860
1316 장구채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08-26 1426
1315 옥잠화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08-25 1745
1314 노랑상사화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08-24 2662
1313 헐떡이풀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08-23 1668
1312 독도야 우지마라-공석진詩 박상도 2012-08-23 2087
1311 방생 머니 2012-08-22 1611
1310 빗자루국화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08-21 2227
1309 배롱나무의 가을 / 김승기 석당 2012-08-19 2337
1308 오미자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08-18 1882
1307 잎갈나무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08-15 2401
1306 바보여뀌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08-13 1789
1305 미색물봉선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08-09 1743
1304 두루미천남성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08-05 4413
1303 그리움, 모르면 가만 있어/ 餘香 김세영 시인 (1) 노나메 2012-08-05 2423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