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사랑 > 시간/조병화詩

시간/조병화詩
 
여러분의 애송시로 꾸미는 공간입니다.
 
작성일 : 12-11-20 12:22
시간/조병화詩
 글쓴이 : 박상도
조회 : 2,039  
시간/조병화詩


 
지금 너와 내가 살고 있는
이 시간은
죽어간 사람들이 다하지 못한
그 시간이다
그리고,지금 너와 내가 살고 있는
이 오늘은
죽어간 사람들이 다하지 못한
그 내일이다
아,그리고 너와 나는
너와 내가 다하지 못한 채
이 시간을 두고
이 시간을 떠나야 하리.

그리고 너와 나는
너와 내가 다하지 못한 채
이 오늘을 두고
이 오늘을 떠나야 하리.

그리고 너와 나는
너와 내가 아직도 보지 못한 채
이 내일을 두고
이 내일을 떠나야 하리.

오,시간을 잡는 자여
내일을 갖는 자여

지금 너와 내가 마시고 있는
이 시간은
죽어간 사람들이 다하지 못한
그 시간

그리고 지금,너와 내가
잠시 같이하는 이 오늘은
우리 서로 두고 갈
그 내일이다.

 
 

Total 1,530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시 이용 안내 - 본인작품 등재를 자제바랍니다. 운영자 2013-04-08 33753
1386 노린재나무꽃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11-23 3139
1385 무릇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11-22 1609
1384 수크렁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11-21 2137
1383 고들빼기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11-20 3131
1382 눈물 바다 / 공석진詩 박상도 2012-11-20 2083
1381 시간/조병화詩 박상도 2012-11-20 2040
1380 부처꽃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11-19 1514
1379 보리자나무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11-17 2228
1378 접시꽃 / 김승기 시집 석당 2012-11-16 1755
1377 각시붓꽃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11-15 2200
1376 층층나무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11-13 1635
1375 허수아비/공석진詩 박상도 2012-11-12 1657
1374 석잠풀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11-11 1812
1373 미역취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11-10 1434
1372 가지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11-09 1352
1371 부용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11-07 1628
1370 천수국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11-02 1746
1369 자주괭이밥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11-01 1982
1368 애기괭이밥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10-31 1642
1367 마삭줄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10-30 1690
1366 살구꽃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10-29 1383
1365 낙엽 처럼 / 최옥 난바다 2012-10-29 1794
1364 뻐꾹채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10-28 1718
1363 보리뱅이 아리랑 석당 2012-10-27 1953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