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사랑 > 수크렁 / 김승기 시인

수크렁 / 김승기 시인
 
여러분의 애송시로 꾸미는 공간입니다.
 
작성일 : 12-11-21 18:36
수크렁 / 김승기 시인
 글쓴이 : 석당
조회 : 2,248  



한국의 야생화 시집 (3) [눈에 들어와 박히면 그게 다 꽃인 것을]




수크렁


사람들마다 잡초라고 불렀다
길가에 뿌리 내린 죄업
밟히고 또 밟혔다
타는 여름
목마르게 살아내며,
온전한 사랑 꽃 피우지도 못하면서
내 한 몸 지키겠다고
껄끄러운 가시만 수북이 치켜세우니,
성가시다며
싹둑 잘려지곤 했다
그렇게 흙먼지 뒤집어쓰고
땡볕 견디어 냈다
매미소리도 위안이 되지 못했다

이제 가을 하늘을 바라보니
갈증으로 멍든
질긴 인연 하나 붙잡고
그래도 열심히 살았구나 하는
생각이 든다





※ 수크렁 : 벼과의 여러해살이풀로 우리나라 각처 들이나 둑의 양지바른 풀밭 또는 길가에 흔히 자생한다. 줄기는 곧게 서고, 윗부분에 흰 털이 있다. 8~9월에 줄기 끝에 검은 자주색을 띤 이삭 모양의 호영이 원통형으로 달리며, 꽃밥은 홍자색이다. 9~10월에 열매가 갈색으로 익는다. 꽃색이 흰 것을「흰수크렁」, 붉은색인 것을「붉은수크렁」, 엷은 녹색인 것을「청수크렁」이라고 한다. 한방에서「낭미초(狼尾草)」라 하여 지상부(地上部)의 전초(全草)를 약재로 쓴다.










 
 

Total 1,533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시 이용 안내 - 본인작품 등재를 자제바랍니다. 운영자 2013-04-08 34175
1389 금강아지풀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11-28 1559
1388 까치수영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11-27 1596
1387 금계국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11-26 1928
1386 노린재나무꽃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11-23 3225
1385 무릇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11-22 1667
1384 수크렁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11-21 2249
1383 고들빼기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11-20 3203
1382 눈물 바다 / 공석진詩 박상도 2012-11-20 2106
1381 시간/조병화詩 박상도 2012-11-20 2075
1380 부처꽃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11-19 1550
1379 보리자나무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11-17 2308
1378 접시꽃 / 김승기 시집 석당 2012-11-16 1784
1377 각시붓꽃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11-15 2267
1376 층층나무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11-13 1658
1375 허수아비/공석진詩 박상도 2012-11-12 1685
1374 석잠풀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11-11 1838
1373 미역취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11-10 1457
1372 가지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11-09 1375
1371 부용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11-07 1667
1370 천수국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11-02 1788
1369 자주괭이밥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11-01 2051
1368 애기괭이밥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10-31 1680
1367 마삭줄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10-30 1732
1366 살구꽃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10-29 1411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