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사랑 > 쇠비름 / 김승기 시인

쇠비름 / 김승기 시인
 
여러분의 애송시로 꾸미는 공간입니다.
 
작성일 : 12-11-29 17:37
쇠비름 / 김승기 시인
 글쓴이 : 석당
조회 : 1,363  


한국의 야생화 시집 (3) [눈에 들어와 박히면 그게 다 꽃인 것을]





쇠비름


시퍼런 하늘
무거워
납작 엎드린 바닥

잡초라고
손쉽게 뽑힐까
뿌리박은
딱딱한 땅

몸뚱이는 내줄 수 있어도
뿌리만은 안 된다며
꽉 잡아준
가슴

어머니 품에서
모성애를 배우며 피우는
노오란 눈물꽃

온몸 붉게 물들었다오





※ 쇠비름 : 쇠비름과의 한해살이풀이다. 우리나라 각처의 길가 또는 밭에 흔하게 자생한다. 다육질로서 전체에 털이 없고, 적갈색을 띤다. 뿌리는 흰색을 띠지만 손으로 문지르면 적색으로 변하고, 줄기는 땅바닥을 옆으로 긴다. 잎은 마주나거나 어긋나는데 줄기의 끝 부분에서는 돌려며, 거꾸로 된 계란형으로 끝이 둥글고, 잎자루는 짧으며, 가장자리가 밋밋하다. 5〜8월에 가지 끝에서 노란색의 꽃이 핀다. 8~10월에 타원형의 열매가 갈색으로 익으면서 열매껍질이 뚜껑처럼 열리며 일그러진 원형의 검고 작은 씨가 드러난다. 잡초로 취급 받는 풀로서 꽃이 피기 전의 어린잎과 줄기를 나물로 식용하고, 한방에서「마치현(馬齒莧)」이라 하여 지상부(地上部)의 전초(全草)를 약재로 쓴다.










 
 

Total 1,530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시 이용 안내 - 본인작품 등재를 자제바랍니다. 운영자 2013-04-08 33916
18 살구꽃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10-29 1392
17 고백 밤바다 2012-03-22 1390
16 天南星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08-04 1381
15 쇠비름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11-29 1364
14 가지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11-09 1361
13 만삼 / 김승기 시인 석당 2013-02-01 1348
12 자주쓴풀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05-04 1341
11 빛들의 경쟁/김수민 오애숙 2018-06-25 1327
10 제인/공석진詩 박상도 2012-08-27 1307
9 마름 / 김승기 시인 석당 2013-01-07 1304
8 조금씩 낮추다/김수민 오애숙 2018-06-24 1287
7 쓴풀 / 김승기 시인 석당 2012-05-03 1285
6 길8/양전형 묵은별 2012-09-24 1268
5 곰취 / 김승기 시인 석당 2013-01-29 1240
4 방동사니 - 문효치 최영화 2018-08-09 1006
3 아버지의 휴일 - 이창옥 (*시화 ‘외로운 별’ - 青山 이… 靑山 2018-10-26 856
2 시인하다 / 이령 최영화 2019-01-26 751
1 쫄바지와 누비저고리 / 박순례 최영화 2019-08-05 105
   61  62  63  6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