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사랑 > 층층이꽃 / 김승기 시인

층층이꽃 / 김승기 시인
 
여러분의 애송시로 꾸미는 공간입니다.
 
작성일 : 13-01-27 19:48
층층이꽃 / 김승기 시인
 글쓴이 : 석당
조회 : 2,317  


한국의 야생화 시집 (3) [눈에 들어와 박히면 그게 다 꽃인 것을]





층층이꽃


걸어온 길
비바람 아랑곳없이
붉은 마음으로 쌓아올린
꽃탑
층층마다 등불 밝히니
장마철 어둔 하늘 화안히 밝아온다

나도 너처럼 외길을 걸어왔는데
정성의 기도 부족했음인가
늘 흐려 있던 하늘
어느 천둥치는 밤에
돌부리에 걸려 넘어지고 말았으니,
꽃불 밝히고 싶어도
쓰러진 몸뚱이 일으키기조차 힘들구나

태풍에도 쓰러지지 말거라
일어서기 힘든 불구의 몸일지라도
너를 지팡이 삼아
다시 쌓아올리는 꽃탑으로
내 마음의 장마철
천지사방 어두운 구름
활짝 걷어내고 싶구나





※ 층층이꽃 : 꿀풀과의 여러해살이풀로 우리나라 각처의 산이나 들에 흔하게 자생한다. 풀 전체에 짧은 털이 있고 줄기는 네모지고 곧게 서며 가지가 갈라진다. 잎은 마주나는데 잎자루가 있고, 가장자리에 톱니가 있으며, 끝이 뾰족하다. 7~8월에 분홍색의 꽃이 줄기나 가지에 밀생하여 층층으로 피고, 7~8월에 둥근 모양의 열매가 갈색으로 익는다. 어린잎과 줄기는 식용하고, 한방에서「대화풍윤채(大花風輪菜)」라 하여 지상부(地上部)의 전초(全草)를 약재로 쓴다.











 
 

Total 1,530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시 이용 안내 - 본인작품 등재를 자제바랍니다. 운영자 2013-04-08 33892
1434 흰고마리 / 김승기 시인 석당 2013-02-20 1904
1433 참취 / 김승기 시인 석당 2013-02-18 1417
1432 용담 / 김승기 시인 석당 2013-02-13 1460
1431 고마리 / 김승기 시인 석당 2013-02-12 1868
1430 노인장대 / 김승기 시인 석당 2013-02-11 1545
1429 깽깽이풀 / 김승기 시인 석당 2013-02-10 1830
1428 풍년화 / 김승기 시인 석당 2013-02-08 1758
1427 迎春花 / 김승기 시인 석당 2013-02-05 1601
1426 피뿌리풀 / 김승기 시인 석당 2013-02-04 2087
1425 쇠물푸레나무꽃 / 김승기 시인 석당 2013-02-03 4980
1424 만삼 / 김승기 시인 석당 2013-02-01 1345
1423 중년의 당신, 어디쯤 서 있는가 / 이채(동영상/화사조랑, 낭송/… 좋은 글 사랑 2013-02-01 3321
1422 더덕꽃 / 김승기 시인 석당 2013-01-31 1747
1421 왕원추리 / 김승기 시인 석당 2013-01-30 1581
1420 곰취 / 김승기 시인 석당 2013-01-29 1236
1419 부추꽃 / 김승기 시인 석당 2013-01-28 3938
1418 살다가 살아가다가 / 공석진詩 박상도 2013-01-28 2046
1417 층층이꽃 / 김승기 시인 석당 2013-01-27 2318
1416 참나물꽃 / 김승기 시인 석당 2013-01-26 2034
1415 환삼덩굴 / 김승기 시인 석당 2013-01-25 1441
1414 오랑캐장구채 / 김승기 시인 석당 2013-01-24 1527
1413 개미취 / 김승기 시인 (1) 석당 2013-01-22 1658
1412 소리쟁이 / 김승기 시인 석당 2013-01-20 1711
1411 광대나물 / 김승기 시인 석당 2013-01-17 1914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