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사랑 > 아홉 살 인생 / 최정연 시인

아홉 살 인생 / 최정연 시인
 
여러분의 애송시로 꾸미는 공간입니다.
 
작성일 : 13-04-04 15:19
아홉 살 인생 / 최정연 시인
 글쓴이 : 사슴
조회 : 2,756  
아홉 살 인생 / 최정연


  천안 순천향병원 응급실 영원히 자식을 지켜줄 수 있을 것이란 도박 같은 맹세를 하던 내가 죽어가고 있다 곧 떠날 때가 되었다 장모님도 처제들도 처남들도 다녀갔다 3일 만에 산소마스크를 떼고 반 평의 흙의 집으로 돌아왔다 굴착기가 파놓은 흙의 집에 반듯하게 누운 것은 내가 아니라 어린 자식들이 흘린 눈물이다 나는 니체보다 소주를 더 사랑했다 니체가 누군지도 모르고 살았다 죽은 니체가 까마귀떼로 몰려와 곡했다 우르르 하늘을 가르며 청솔나무숲으로 내 영혼을 실어 날랐다 나는 소나무가 되어 사철 푸를 것이다 아홉 살처럼

  어머니는 장례식장에서 이렇게 말했다(너거 아부지도 너거 형부처럼 쉰넷에 죽었다 아이가) 따끈따끈한 봉분 옆에서 사람들은 따끈한 국밥을 먹는다 조카들이 입었던 상복을 태우고 눈이 쌓여있는 언덕을 내려간다   


최정연 시인
ㆍ경남 의령 출생 2011년『시에 신인상』등단. 2012년 시집『시가 마렵다』

서문인감독 13-04-09 20:58
 
좋은 시에 머물다 갑니다.
 
 

Total 1,533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시 이용 안내 - 본인작품 등재를 자제바랍니다. 운영자 2013-04-08 34127
1485 출근길 / 공석진詩 박상도 2013-10-14 2821
1484 껍데기는 가라/신동엽詩 박상도 2013-10-14 3649
1483 갈대/신경림詩 박상도 2013-10-14 6092
1482 유리창/정지용詩 박상도 2013-10-14 4362
1481 꽃의 말 / 황금찬詩 박상도 2013-09-13 19520
1480 감자꽃 필 무렵 밤바다 2013-09-11 5083
1479 별도봉 달맞이꽃 / 양전형 밤바다 2013-09-11 2257
1478 시인 하늘빛 그리움/ 이외수詩 젊은태양 2013-08-07 6332
1477 팔월-공석진詩 젊은태양 2013-08-07 1998
1476 미안합니다 / 공석진詩 박상도 2013-07-31 4662
1475 내 마음을 아실 이/김영랑詩 박상도 2013-07-25 3707
1474 비 / 정지용詩 젊은태양 2013-07-25 4203
1473 나와 나타샤와 흰 당나귀 - 백석詩 젊은태양 2013-07-25 7154
1472 갈대 / 신경림詩 박상도 2013-07-12 5070
1471 나에게 나를 묻다 / 공석진詩 박상도 2013-06-25 3941
1470 울리는가 - 11月.4 / 홍경임 민주사랑1 2013-06-09 2058
1469 불꽃놀이 2 /권도중 풀뿌리 2013-06-03 4595
1468 비빔밥 / 최대희 시인 최정희 2013-05-10 3813
1467 화음(花陰) 절벽 / 최정연 시인 사슴 2013-05-02 2735
1466 빈집/기형도詩 박상도 2013-04-23 4180
1465 흔들리며 피는 꽃 / 도종환詩 박상도 2013-04-18 8366
1464 모래시계/공석진詩 박상도 2013-04-10 9362
1463 고백/문정희詩 박상도 2013-04-10 4143
1462 추천시 이용 안내 - 본인작품 등재를 자제바랍니다. 운영자 2013-04-08 34127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