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사랑 > 화음(花陰) 절벽 / 최정연 시인

화음(花陰) 절벽 / 최정연 시인
 
여러분의 애송시로 꾸미는 공간입니다.
 
작성일 : 13-05-02 15:33
화음(花陰) 절벽 / 최정연 시인
 글쓴이 : 사슴
조회 : 2,748  
화음(花陰) 절벽 / 최정연


신들은 어쩌자고 절벽 아래 은둔처를 두고
뛰어내리는 꽃들의 화음(和音) 엿듣는가
일색의 화려함은 짧아서 슬프기도 하여
그 소리 하릴없이 하늘거린다
필사적으로 서로를 부둥켜안고 사투를 벌이지 않는다
낙화암 삼천궁녀의 낙화도 그러하여
꽃의 한생은 떨어짐을 두려워하지 않는가!
살아있음에 아름다움 만발하여
꽃의 이름으로 남고 싶음을
떨어지는 순간에도 놓치고 싶지 않음일까
뛰어내리는 발자국마다 슬픈 고요가 밟히네
모든 풍경이 그 거울 안에서 흔들리네
떠날 때에야 비로소 내지르는 저 잔잔한 자유의 함성
아! 떨어지는 꽃의 자태는 고와라
한시절 환장할 아름다움도 소멸되고 소멸되는 순간까지
소리를 모아 다소곳이 화음(花陰) 아래 눕는다


최정연 시인
ㆍ경남 의령 출생 2011년『시에 신인상』등단. 2012년 시집『시가 마렵다』

 
 

Total 1,533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시 이용 안내 - 본인작품 등재를 자제바랍니다. 운영자 2013-04-08 34175
1485 출근길 / 공석진詩 박상도 2013-10-14 2853
1484 껍데기는 가라/신동엽詩 박상도 2013-10-14 3681
1483 갈대/신경림詩 박상도 2013-10-14 6119
1482 유리창/정지용詩 박상도 2013-10-14 4465
1481 꽃의 말 / 황금찬詩 박상도 2013-09-13 19590
1480 감자꽃 필 무렵 밤바다 2013-09-11 5099
1479 별도봉 달맞이꽃 / 양전형 밤바다 2013-09-11 2262
1478 시인 하늘빛 그리움/ 이외수詩 젊은태양 2013-08-07 6356
1477 팔월-공석진詩 젊은태양 2013-08-07 2002
1476 미안합니다 / 공석진詩 박상도 2013-07-31 4682
1475 내 마음을 아실 이/김영랑詩 박상도 2013-07-25 3724
1474 비 / 정지용詩 젊은태양 2013-07-25 4250
1473 나와 나타샤와 흰 당나귀 - 백석詩 젊은태양 2013-07-25 7311
1472 갈대 / 신경림詩 박상도 2013-07-12 5099
1471 나에게 나를 묻다 / 공석진詩 박상도 2013-06-25 3961
1470 울리는가 - 11月.4 / 홍경임 민주사랑1 2013-06-09 2062
1469 불꽃놀이 2 /권도중 풀뿌리 2013-06-03 4636
1468 비빔밥 / 최대희 시인 최정희 2013-05-10 3834
1467 화음(花陰) 절벽 / 최정연 시인 사슴 2013-05-02 2749
1466 빈집/기형도詩 박상도 2013-04-23 4197
1465 흔들리며 피는 꽃 / 도종환詩 박상도 2013-04-18 8459
1464 모래시계/공석진詩 박상도 2013-04-10 9431
1463 고백/문정희詩 박상도 2013-04-10 4172
1462 추천시 이용 안내 - 본인작품 등재를 자제바랍니다. 운영자 2013-04-08 34175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