갈대 / 신경림詩

홈 > 시 사랑 > 추천시
추천시
 
여러분의 애송시로 꾸미는 공간입니다.

갈대 / 신경림詩

박상도 0 5196
갈대 - 신경림


언제부턴가 갈대는 속으로
조용히 울고 있었다.
그런 어느 밤이었을 것이다. 갈대는
그의 몸이 흔들리고 있는 것을 알았다.

바람도 달빛도 아닌것.
갈대는 저를 흔드는 것이 제 조용한 울음인 것을
까맣게 몰랐다.

산다는 것은 속으로 이렇게
조용히 울고 있는 것이란 것을
그는 몰랐다.


신경림 詩
0 Comments
제목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120 명
  • 오늘 방문자 844 명
  • 어제 방문자 1,714 명
  • 최대 방문자 3,743 명
  • 전체 방문자 5,780,469 명
  • 전체 게시물 178,174 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