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사랑 > 갈대 / 신경림詩

갈대 / 신경림詩
 
여러분의 애송시로 꾸미는 공간입니다.
 
작성일 : 13-07-12 10:55
갈대 / 신경림詩
 글쓴이 : 박상도
조회 : 5,117  
갈대 - 신경림


언제부턴가 갈대는 속으로
조용히 울고 있었다.
그런 어느 밤이었을 것이다. 갈대는
그의 몸이 흔들리고 있는 것을 알았다.

바람도 달빛도 아닌것.
갈대는 저를 흔드는 것이 제 조용한 울음인 것을
까맣게 몰랐다.

산다는 것은 속으로 이렇게
조용히 울고 있는 것이란 것을
그는 몰랐다.


신경림 詩

 
 

Total 1,533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시 이용 안내 - 본인작품 등재를 자제바랍니다. 운영자 2013-04-08 34195
1485 출근길 / 공석진詩 박상도 2013-10-14 2877
1484 껍데기는 가라/신동엽詩 박상도 2013-10-14 3706
1483 갈대/신경림詩 박상도 2013-10-14 6153
1482 유리창/정지용詩 박상도 2013-10-14 4570
1481 꽃의 말 / 황금찬詩 박상도 2013-09-13 19680
1480 감자꽃 필 무렵 밤바다 2013-09-11 5123
1479 별도봉 달맞이꽃 / 양전형 밤바다 2013-09-11 2268
1478 시인 하늘빛 그리움/ 이외수詩 젊은태양 2013-08-07 6387
1477 팔월-공석진詩 젊은태양 2013-08-07 2003
1476 미안합니다 / 공석진詩 박상도 2013-07-31 4711
1475 내 마음을 아실 이/김영랑詩 박상도 2013-07-25 3740
1474 비 / 정지용詩 젊은태양 2013-07-25 4295
1473 나와 나타샤와 흰 당나귀 - 백석詩 젊은태양 2013-07-25 7472
1472 갈대 / 신경림詩 박상도 2013-07-12 5118
1471 나에게 나를 묻다 / 공석진詩 박상도 2013-06-25 3984
1470 울리는가 - 11月.4 / 홍경임 민주사랑1 2013-06-09 2068
1469 불꽃놀이 2 /권도중 풀뿌리 2013-06-03 4691
1468 비빔밥 / 최대희 시인 최정희 2013-05-10 3844
1467 화음(花陰) 절벽 / 최정연 시인 사슴 2013-05-02 2760
1466 빈집/기형도詩 박상도 2013-04-23 4219
1465 흔들리며 피는 꽃 / 도종환詩 박상도 2013-04-18 8557
1464 모래시계/공석진詩 박상도 2013-04-10 9501
1463 고백/문정희詩 박상도 2013-04-10 4199
1462 추천시 이용 안내 - 본인작품 등재를 자제바랍니다. 운영자 2013-04-08 34195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