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사랑 > 실직의 방 / 양전형

실직의 방 / 양전형
 
여러분의 애송시로 꾸미는 공간입니다.
 
작성일 : 14-01-27 12:52
실직의 방 / 양전형
 글쓴이 : 산자고
조회 : 1,763  

실직의 방 /양전형


실직이 방구석에 구겨져 있다
오래 신은 터진 양말이다
고적하게 보이지만
약간의 미소와 약간의 조소를 섞고
세상은 자기와 무관하다는 듯

제 몸 다 떼어주고 눈감은
헐한 돼지머리 같다
마지막 뜯기는 일 외엔 하릴없다며
낡고 마모된 기억들을
갈래갈래 허닥하는 듯

어디선가 웅성웅성 하더니
터진 양말 사이로 사람들 기어 나온다
더러는 웃고 더러는 노여운 얼굴
대충 보면 낯선 사람
가만히 보면 낯익은 사람들
입가를 쓰윽 닦아내며 혀를 날름대며
돼지머리 앞에 줄을 선다
돼지가 힘이 난 듯 뒷목이 빳빳해진다

쓰레기 분리수거에서
아무 쪽에서도 받아주지 않는 댕돌처럼
실직은 오래 갈수록 궁상이 탄탄하다

 
 

Total 1,520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시 이용 안내 - 본인작품 등재를 자제바랍니다. 운영자 2013-04-08 30072
1520 사랑, 괜찮아/권선옥 (1) 고갱이 2016-12-06 786
1519 무게/권선옥 (1) 고갱이 2016-12-06 593
1518 저절로, 혼자서/권선옥 고갱이 2016-12-06 564
1517 철 든 사람 / 최한나 dasarang 2016-09-25 882
1516 촛불 밤바다 2016-09-12 794
1515 어렵지 않아요 최정희 2016-06-26 946
1514 뜨거운 반응 정일품 2015-08-10 1643
1513 꽃집을 나서는 아가씨 최정희 2015-05-20 1924
1512 희망항해의 노래 작사 이진기 작곡 정덕기 또다른여행 2015-03-12 2148
1511 나무 아래 시인- 최명길 하늘불탱 2015-01-01 2836
1510 노을 안나푸르나- 최명길 하늘불탱 2015-01-01 1881
1509 12월 - 최대희 최정희 2014-12-18 1704
1508 빛으로 오는 사람- 최명길 하늘불탱 2014-12-10 2955
1507 발자국 명상- 최명길 하늘불탱 2014-12-10 1860
1506 가을산행 정해철 2014-10-22 2166
1505 곡강 2014-10-09 1602
1504 연을 날리며/권선옥 고갱이 2014-07-11 1830
1503 하늘 생각/권선옥 고갱이 2014-07-11 2568
1502 별/권선옥 고갱이 2014-07-11 4569
1501 호명(呼名)/권선옥 고갱이 2014-07-11 2273
1500 비단강 흘러 이리로 오네/권선옥 고갱이 2014-07-11 2215
1499 새해 최정희 2014-03-31 1711
1498 어머니의 강/황주경 (1) 한별이 2014-03-22 3048
1497 실직의 방 / 양전형 산자고 2014-01-27 1764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