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사랑 > 어머니의 강/황주경

어머니의 강/황주경
 
여러분의 애송시로 꾸미는 공간입니다.
이곳의 게시글은 날짜순이 아니라 랜덤으로 보여집니다. 
 
작성일 : 14-03-22 10:58
어머니의 강/황주경
 글쓴이 : 한별이
조회 : 2,771  
어머니의 강 
 

                          황주경



요실금이 심해진 어머니
강섶에 쪼그려 앉아
유유히 흐르는 강물을 바라보신다

찔끔거리는 어머니 사이로
가는 물길이 생겨나고

아래로 아래로 흐르는 저 강처럼
한 번도 세상을 거스르지 않은 어머니의 속엣 것
참을 수 없을 만큼 참아 온,
참을 수 없는 것을 넘어 선

잔잔한 저 강에서 내가 헤엄을 친다

미주orum 15-12-04 19:28
 
가시덤불저밭에서  어머님의
흔적을 찾아본다...
 
 

Total 1,619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시 이용 안내 - 본인작품 등재를 자제바랍니다. 운영자 2013-04-08 28729
1619 <몸 다 뉘인 이 그리움> 2부 꽃초롱에 불 밝히어 (1) 정석영 2017-04-23 21
1618 일유봉은 해뜨는 곳 월유봉은 달뜨는 곳----차성우, 문정희, 허… (1) 정석영 2017-04-23 19
1617 천추의 길목에서----김초혜 (1) 정석영 2017-04-22 28
1616 밤하늘에 익은 가을달이 뜨는 추석날---김여정, 기노을, 정완영,… (1) 정석영 2017-04-22 27
1615 한 세상 조각구름 둥둥 빈하늘---이우종, 이근배, 홍윤숙, 조병… (1) 정석영 2017-04-22 37
1614 그리움은 영원의 정 눈물같은 옛이야기----김종상 (1) 정석영 2017-04-21 54
1613 막차가 지날 때까지 동구밖에서----정두리, 감태준, 김정희, 권… (2) 정석영 2017-04-19 105
1612 이 아름다운 사랑의 선율을----조병화 (1) 정석영 2017-04-19 85
1611 *오동나무꽃과 저무는 바다----김원기, 서인숙 님의 마무리 (2) 정석영 2017-04-18 149
1610 간밤에 잠 살포시 머언 뇌성이 울더니----이유식, 김오남, 이호… (1) 정석영 2017-04-17 131
1609 *분수에서 가을 언덕까지----황명, 손해일, 정혜원, 금동식, 김… (1) 정석영 2017-04-16 150
1608 호수 꾸러미----박정환, 박철석, 김동리, 편저자, 이봉순, 박순… (1) 정석영 2017-04-16 90
1607 이따금씩 바람이 뒷덜미를 치고 간다 ---- 손광세 (1) 정석영 2017-04-16 71
1606 산골물 연작----문삼석 (1) 정석영 2017-04-15 65
1605 옹달샘----공재동, 엄기원 (1) 정석영 2017-04-15 67
1604 아기 옹달샘의 물길여정----가슴마다 총총 별이 돋기로(해제) (1) 정석영 2017-04-15 78
1603 밭에서 싹이 난다----구상 (2) 정석영 2017-04-13 123
1602 첫눈 내리는 날에 쓰는 편지--- 김용화 1 (1) 정석영 2017-04-13 57
1601 잊어버리자고 바다 기슭을 걸어보던 날이----조각구름 (1) 정석영 2017-04-13 54
1600 생각다 생각다 못해 도라지꽃 물이 들던----백수선생 (1) 정석영 2017-04-12 49
1599 *생각 먼 숲속에서 눈은 오고 날 저물면----정정문 (1) 정석영 2017-04-12 120
1598 아침 강에 안개가 자욱 끼어 있다----구상(具常) (4) 정석영 2017-04-11 290
1597 이야기 하나가----류제하 (1) 정석영 2017-04-11 70
1596 민들레 이야기----권정생 (1) 정석영 2017-04-11 72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