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사랑 > 어머니의 강/황주경

어머니의 강/황주경
 
여러분의 애송시로 꾸미는 공간입니다.
이곳의 게시글은 날짜순이 아니라 랜덤으로 보여집니다. 
 
작성일 : 14-03-22 10:58
어머니의 강/황주경
 글쓴이 : 한별이
조회 : 2,816  
어머니의 강 
 

                          황주경



요실금이 심해진 어머니
강섶에 쪼그려 앉아
유유히 흐르는 강물을 바라보신다

찔끔거리는 어머니 사이로
가는 물길이 생겨나고

아래로 아래로 흐르는 저 강처럼
한 번도 세상을 거스르지 않은 어머니의 속엣 것
참을 수 없을 만큼 참아 온,
참을 수 없는 것을 넘어 선

잔잔한 저 강에서 내가 헤엄을 친다

미주orum 15-12-04 19:28
 
가시덤불저밭에서  어머님의
흔적을 찾아본다...
 
 

Total 1,648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시 이용 안내 - 본인작품 등재를 자제바랍니다. 운영자 2013-04-08 28930
1648 한국서정시순례 각권의 제호와 부제의 순번, 그리고 새로 보완 … (4) 정석영 2017-05-17 140
1647 새삼나무 싹이 튼 담 위에---강소천, 정진채, 이상로, 이수복, … (3) 정석영 2017-05-12 199
1646 여울물 고기떼처럼 풍금 소리 흘러가고---엄승희, 정완영, 김제… (2) 정석영 2017-05-11 211
1645 꽃바람 날던 날엔 연보라 꿈 출렁이던 호수---조지훈, 박종화, … (1) 정석영 2017-05-11 206
1644 산에는 꽃 피네, 꽃이 지네----김소월, 이동운, 조성림, 신석정,… (1) 정석영 2017-05-10 277
1643 서녘 하늘엔 꽃에서 꽃으로 이어진 놀이 뜨는데----이용악, 백석… (1) 정석영 2017-05-09 235
1642 껍질 깨고 쏘옥 내미는 새순 같은 부리----정영자, 구은주, 정연… (1) 정석영 2017-05-09 302
1641 나는 구름이 되어 좋은 바람 만나 천리길 가리----장현, 강인한,… (1) 정석영 2017-05-09 338
1640 제 1권의 2부 달아 달아 밝은 달아'를 마치고, 1부를 올리… (3) 정석영 2017-05-03 591
1639 들바람은 민들레꽃 논둑길에 꽃 피우면______권정생, 손동연, 주… (1) 정석영 2017-05-02 139
1638 마을녘과 들판에는 봄기운이 어려온다________________달아 달아… (1) 정석영 2017-05-02 135
1637 반갑다 봄바람이 예와 같이 불어오니_________________달아 달아… 정석영 2017-05-02 111
1636 아지랑이 피는 산골 백양나무 새잎 난다______________달아 달아… 정석영 2017-05-02 104
1635 꽆진 자리 잎이 피어 녹음방초 우거지니______________달… (1) 정석영 2017-05-02 101
1634 외밭에 첫물 따니 단내 따라 군침 돌고_______________달아 달아… (1) 정석영 2017-05-02 102
1633 반주 한잔 곁들이고 청풍 아래 앉았으니_____________ 달아 달아… (1) 정석영 2017-05-02 91
1632 성근 비 지나가고 오동잎 떨어질 제_________________달아 달아 … (1) 정석영 2017-05-02 80
1631 온갖 곡식 이삭 패고 여물어 고개 숙여______________달아 달아 … 정석영 2017-05-01 93
1630 제비는 돌아가고 기러기떼 언제 왔노_______________달아 달아 … (1) 정석영 2017-05-01 78
1629 나뭇잎 떨어지고 갈가마귀 높이 나니_______________달아 달아 … (1) 정석영 2017-05-01 73
1628 바람 불고 서리치고 눈오고 얼음 어니______________달아 달아 … 정석영 2017-05-01 70
1627 찬바람 눈보라가 휘몰아쳐 밀려와도_______________달아 달아 밝… (2) 정석영 2017-05-01 111
1626 '제 1권 달이 지고 해가 뜨고' -- 서문과 해제 (3) 정석영 2017-04-29 142
1625 당신의 바람벽에 등불을 걸고 싶습니다----박춘묵, 홍윤숙, 문정… (2) 정석영 2017-04-25 201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