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사랑 > 하늘 생각/권선옥

하늘 생각/권선옥
 
여러분의 애송시로 꾸미는 공간입니다.
이곳의 게시글은 날짜순이 아니라 랜덤으로 보여집니다. 
 
작성일 : 14-07-11 16:45
하늘 생각/권선옥
 글쓴이 : 고갱이
조회 : 2,389  
하늘생각
권선옥

한 짐의 장작으로 내 몸을 태울 수 있다면
정강이 넘게 차오른 슬픔조차 삭일 수 있다면야
내 살아 생전 피리나 불래.
피리 소리에 깨어난 나무며 풀잎이
해일로 넘쳐, 허약한 몸 숨기는 초막을 덮고
굳은 땅 속으로 스미어 든다면
바람소리 벌레소리에 귀기울이지 않을래.
어차피 달빛으로도 가리지 못할 눈물이라면
하늘 속을 흐르는 강물로 흘러야 하리.
일찌감치 하늘 한켠에 자리를 잡아
닭을 치고 마늘씨도 꽂아야 하리.
다시는 얼지 못하는 눈발이 되어
별빛에 흩날리는 소리나 되어

 
 

Total 1,627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시 이용 안내 - 본인작품 등재를 자제바랍니다. 운영자 2013-04-08 28740
1627 시의 올바른 지향성에 대한 가치관 확립이 선행돼야 한다 정석영 2017-04-26 13
1626 미리 비워둔 창입니다 정석영 2017-04-25 31
1625 당신의 바람벽에 등불을 걸고 싶습니다----박춘묵, 홍윤숙, 문정… (1) 정석영 2017-04-25 41
1624 깊은 내륙에 먼 바다가 밀려 오듯이----조병화, 이성복, 신동춘,… (1) 정석영 2017-04-24 56
1623 뉘의 그리움 애잔히 모여 저리도 푸른빛이 되었나이까ㅡ조정권, … (1) 정석영 2017-04-24 40
1622 그 섬섬한 눈빛이 닿아 고이어 맺힌 하늘----이기라, 서정주, 노… (1) 정석영 2017-04-24 40
1621 푸른 밤 고이 맺는 이슬같은 보람을---박정만, 이기라, 한용운, … (1) 정석영 2017-04-24 40
1620 아제 너 없이도 저무는 해가 곱다----박영웅, 강인한, 황청원, … (1) 정석영 2017-04-24 45
1619 <몸 다 뉘인 이 그리움> 2부 꽃초롱에 불 밝히어 (1) 정석영 2017-04-23 49
1618 일유봉은 해뜨는 곳 월유봉은 달뜨는 곳----차성우, 문정희, 허… (1) 정석영 2017-04-23 48
1617 천추의 길목에서----김초혜 (1) 정석영 2017-04-22 37
1616 밤하늘에 익은 가을달이 뜨는 추석날---김여정, 기노을, 정완영,… (1) 정석영 2017-04-22 33
1615 한 세상 조각구름 둥둥 빈하늘---이우종, 이근배, 홍윤숙, 조병… (1) 정석영 2017-04-22 45
1614 그리움은 영원의 정 눈물같은 옛이야기----김종상 (1) 정석영 2017-04-21 59
1613 막차가 지날 때까지 동구밖에서----정두리, 감태준, 김정희, 권… (2) 정석영 2017-04-19 112
1612 이 아름다운 사랑의 선율을----조병화 (1) 정석영 2017-04-19 92
1611 *오동나무꽃과 저무는 바다----김원기, 서인숙 님의 마무리 (2) 정석영 2017-04-18 166
1610 간밤에 잠 살포시 머언 뇌성이 울더니----이유식, 김오남, 이호… (1) 정석영 2017-04-17 148
1609 *분수에서 가을 언덕까지----황명, 손해일, 정혜원, 금동식, 김… (1) 정석영 2017-04-16 160
1608 호수 꾸러미----박정환, 박철석, 김동리, 편저자, 이봉순, 박순… (1) 정석영 2017-04-16 94
1607 이따금씩 바람이 뒷덜미를 치고 간다 ---- 손광세 (1) 정석영 2017-04-16 84
1606 산골물 연작----문삼석 (1) 정석영 2017-04-15 66
1605 옹달샘----공재동, 엄기원 (1) 정석영 2017-04-15 75
1604 아기 옹달샘의 물길여정----가슴마다 총총 별이 돋기로(해제) (1) 정석영 2017-04-15 84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