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사랑 > 하늘 생각/권선옥

하늘 생각/권선옥
 
여러분의 애송시로 꾸미는 공간입니다.
이곳의 게시글은 날짜순이 아니라 랜덤으로 보여집니다. 
 
작성일 : 14-07-11 16:45
하늘 생각/권선옥
 글쓴이 : 고갱이
조회 : 2,422  
하늘생각
권선옥

한 짐의 장작으로 내 몸을 태울 수 있다면
정강이 넘게 차오른 슬픔조차 삭일 수 있다면야
내 살아 생전 피리나 불래.
피리 소리에 깨어난 나무며 풀잎이
해일로 넘쳐, 허약한 몸 숨기는 초막을 덮고
굳은 땅 속으로 스미어 든다면
바람소리 벌레소리에 귀기울이지 않을래.
어차피 달빛으로도 가리지 못할 눈물이라면
하늘 속을 흐르는 강물로 흘러야 하리.
일찌감치 하늘 한켠에 자리를 잡아
닭을 치고 마늘씨도 꽂아야 하리.
다시는 얼지 못하는 눈발이 되어
별빛에 흩날리는 소리나 되어

 
 

Total 1,648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시 이용 안내 - 본인작품 등재를 자제바랍니다. 운영자 2013-04-08 28925
1648 한국서정시순례 각권의 제호와 부제의 순번, 그리고 새로 보완 … (4) 정석영 2017-05-17 127
1647 새삼나무 싹이 튼 담 위에---강소천, 정진채, 이상로, 이수복, … (3) 정석영 2017-05-12 183
1646 여울물 고기떼처럼 풍금 소리 흘러가고---정완영, 김제현, 손광… (1) 정석영 2017-05-11 177
1645 꽃바람 날던 날엔 연보라 꿈 출렁이던 호수---조지훈, 박종화, … (1) 정석영 2017-05-11 177
1644 산에는 꽃 피네, 꽃이 지네----김소월, 이동운, 조성림, 금동식,… (1) 정석영 2017-05-10 252
1643 서녘 하늘엔 꽃에서 꽃으로 이어진 놀이 뜨는데----이용악, 백석… (1) 정석영 2017-05-09 225
1642 껍질 깨고 쏘옥 내미는 새순 같은 부리----정영자, 구은주, 정연… (1) 정석영 2017-05-09 291
1641 나는 구름이 되어 좋은 바람 만나 천리길 가리----장현, 강인한,… (1) 정석영 2017-05-09 336
1640 제 1권의 2부 달아 달아 밝은 달아'를 마치고, 1부를 올리… (4) 정석영 2017-05-03 573
1639 들바람은 민들레꽃 논둑길에 꽃 피우면______권정생, 손동연, 주… (1) 정석영 2017-05-02 136
1638 마을녘과 들판에는 봄기운이 어려온다________________달아 달아… (1) 정석영 2017-05-02 135
1637 반갑다 봄바람이 예와 같이 불어오니_________________달아 달아… 정석영 2017-05-02 109
1636 아지랑이 피는 산골 백양나무 새잎 난다______________달아 달아… 정석영 2017-05-02 101
1635 꽆진 자리 잎이 피어 녹음방초 우거지니______________달… (1) 정석영 2017-05-02 101
1634 외밭에 첫물 따니 단내 따라 군침 돌고_______________달아 달아… (1) 정석영 2017-05-02 100
1633 반주 한잔 곁들이고 청풍 아래 앉았으니_____________ 달아 달아… (1) 정석영 2017-05-02 90
1632 성근 비 지나가고 오동잎 떨어질 제_________________달아 달아 … (1) 정석영 2017-05-02 80
1631 온갖 곡식 이삭 패고 여물어 고개 숙여______________달아 달아 … 정석영 2017-05-01 91
1630 제비는 돌아가고 기러기떼 언제 왔노_______________달아 달아 … (1) 정석영 2017-05-01 75
1629 나뭇잎 떨어지고 갈가마귀 높이 나니_______________달아 달아 … (1) 정석영 2017-05-01 71
1628 바람 불고 서리치고 눈오고 얼음 어니______________달아 달아 … 정석영 2017-05-01 70
1627 찬바람 눈보라가 휘몰아쳐 밀려와도_______________달아 달아 밝… (2) 정석영 2017-05-01 111
1626 '제 1권 달이 지고 해가 뜨고' -- 서문과 해제 (3) 정석영 2017-04-29 141
1625 당신의 바람벽에 등불을 걸고 싶습니다----박춘묵, 홍윤숙, 문정… (2) 정석영 2017-04-25 196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