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사랑 > 하늘 생각/권선옥

하늘 생각/권선옥
 
여러분의 애송시로 꾸미는 공간입니다.
이곳의 게시글은 날짜순이 아니라 랜덤으로 보여집니다. 
 
작성일 : 14-07-11 16:45
하늘 생각/권선옥
 글쓴이 : 고갱이
조회 : 2,491  
하늘생각
권선옥

한 짐의 장작으로 내 몸을 태울 수 있다면
정강이 넘게 차오른 슬픔조차 삭일 수 있다면야
내 살아 생전 피리나 불래.
피리 소리에 깨어난 나무며 풀잎이
해일로 넘쳐, 허약한 몸 숨기는 초막을 덮고
굳은 땅 속으로 스미어 든다면
바람소리 벌레소리에 귀기울이지 않을래.
어차피 달빛으로도 가리지 못할 눈물이라면
하늘 속을 흐르는 강물로 흘러야 하리.
일찌감치 하늘 한켠에 자리를 잡아
닭을 치고 마늘씨도 꽂아야 하리.
다시는 얼지 못하는 눈발이 되어
별빛에 흩날리는 소리나 되어

 
 

Total 1,681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시 이용 안내 - 본인작품 등재를 자제바랍니다. 운영자 2013-04-08 29494
1681 어떡하지? 아무리 살금살금 걸어도 꽃잎이 흔들립니다 어떡하지? (1) 정석영 2017-08-02 243
1680 푸르릉 푸르릉 금실을 풀며 꾀꼬리가 날아간 하늘 (1) 정석영 2017-07-29 123
1679 창가에 등불 속절없이 밝혀 두고 (3) 정석영 2017-07-22 237
1678 올해 들어 가장 무더운 날, 강 한 폭을 옮겨왔다네 (2) 정석영 2017-07-16 252
1677 우리 서정시의 오솔길ㅡ5집 10부의 구성도 (5) 정석영 2017-07-12 264
1676 실제의 페이지를 매길 때까지 꼭 필요한 자료저장실 (5) 정석영 2017-07-07 257
1675 한 방울 없는 물이 돌에 굴러 잘랑이고 <10ㅡ5>__장산선사… 정석영 2017-07-07 184
1674 약 찧는 절구 곁으로 첩첩산이 모여든다 <10ㅡ4>___사명대… (1) 정석영 2017-07-06 189
1673 푸른 시내, 냇가에 샘물이 차고 <10ㅡ3>___寒山詩, 경허鏡… 정석영 2017-07-05 206
1672 아득한 놀 속에 종소리 난다 <10ㅡ2>__허응선사, 원감국사… 정석영 2017-07-04 188
1671 때를 만난 봄풍경이 저리도 곱다 <10ㅡ1>___천동선사, 나… 정석영 2017-06-29 270
1670 <꽃을 피운 우물안> <내-하늘 비쳐든 강>__제 10부 … (1) 정석영 2017-06-29 211
1669 나무는 저리도 속절없이 꽃이 피고 <9ㅡ6>___박희준, 김형… (1) 정석영 2017-06-25 283
1668 층층이 고인 하늘은 누가 닦은 거울인가 <9ㅡ5>___김호길,… (1) 정석영 2017-06-24 264
1667 별하나에 추억과 사랑, 별하나에 그리움과 어머니 <9ㅡ4>_… (2) 정석영 2017-06-21 440
1666 하늘에 닿은 저기 우리 백두산 <9ㅡ3>___공광규, 박두진, … (1) 정석영 2017-06-19 274
1665 자주빛 고운꽃 뻐꾹채 피어나네 <9ㅡ2>___이상용, 김은숙,… 정석영 2017-06-19 252
1664 *-꽃이 피네 한 하늘이 열리고 있네 <9ㅡ1>___오순택, 신… (1) 정석영 2017-06-19 306
1663 <한국의 서정시 5집ㅡ외로 밝은 저 빛자리> 서문과 해제 … (1) 정석영 2017-06-18 198
1662 색종이로 곱게 접혀 날아가는 종이비행기 <8ㅡ6>__류제하,… (1) 정석영 2017-06-16 243
1661 붉은 가난과 외나무 다리, 죄다 떠난다 <8ㅡ5>__ 이태수, … (1) 정석영 2017-06-16 204
1660 엄마의 어깨 너머로 아득히 보이던 강물 <8ㅡ4>__ 이승하,… 정석영 2017-06-12 291
1659 남도 천 리 아득한 길에 봄눈 내린다 <8ㅡ3>__이선영, 유… 정석영 2017-06-12 237
1658 눈꽃, 은방울꽃, 안개꽃, 메밀꽃, 배꽃 <8ㅡ2>__김동현, … (1) 정석영 2017-06-11 238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