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사랑 > 노을 안나푸르나- 최명길

노을 안나푸르나- 최명길
 
여러분의 애송시로 꾸미는 공간입니다.
 
작성일 : 15-01-01 00:41
노을 안나푸르나- 최명길
 글쓴이 : 하늘불탱
조회 : 2,000  
노을 안나푸르나

최명길

어떤 현묘한 정신의
울퉁불퉁한 뼈다귀,
그 뼈다귀가 붉게 탄다.
지금 말은 필요 없다.
고요한 응시면 된다.

내 영혼은 그 만년 정수리에 홀려
무간지옥으로 내려갔다 갑자기 맑아지면서
켜켜이 쌓인 껍질이 나가떨어졌다.
다만 산과 나
나와 산이다.
산과 한 몸으로 엉켰다.
그리고는 빨려 들어갔다.
애인의 달짝한 입속으로 혓바닥이 빨려 들어가듯
차고도 예리한 흰빛 붉음 속으로

내 온몸이 휘말려들며
그렇게 우주는

 
 

Total 1,521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시 이용 안내 - 본인작품 등재를 자제바랍니다. 운영자 2013-04-08 30922
1521 당신이 오시면 최정희 2017-10-26 516
1520 사랑, 괜찮아/권선옥 (1) 고갱이 2016-12-06 1290
1519 무게/권선옥 (1) 고갱이 2016-12-06 975
1518 저절로, 혼자서/권선옥 고갱이 2016-12-06 929
1517 철 든 사람 / 최한나 dasarang 2016-09-25 1282
1516 촛불 밤바다 2016-09-12 1164
1515 어렵지 않아요 최정희 2016-06-26 1302
1514 뜨거운 반응 정일품 2015-08-10 1849
1513 꽃집을 나서는 아가씨 최정희 2015-05-20 2056
1512 희망항해의 노래 작사 이진기 작곡 정덕기 또다른여행 2015-03-12 2281
1511 나무 아래 시인- 최명길 하늘불탱 2015-01-01 3011
1510 노을 안나푸르나- 최명길 하늘불탱 2015-01-01 2001
1509 12월 - 최대희 최정희 2014-12-18 1973
1508 빛으로 오는 사람- 최명길 하늘불탱 2014-12-10 3143
1507 발자국 명상- 최명길 하늘불탱 2014-12-10 2024
1506 가을산행 정해철 2014-10-22 2335
1505 곡강 2014-10-09 1750
1504 연을 날리며/권선옥 고갱이 2014-07-11 1949
1503 하늘 생각/권선옥 고갱이 2014-07-11 2746
1502 별/권선옥 고갱이 2014-07-11 4784
1501 호명(呼名)/권선옥 고갱이 2014-07-11 2392
1500 비단강 흘러 이리로 오네/권선옥 고갱이 2014-07-11 2402
1499 새해 최정희 2014-03-31 1836
1498 어머니의 강/황주경 (1) 한별이 2014-03-22 3224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