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사랑 > 저절로, 혼자서/권선옥

저절로, 혼자서/권선옥
 
여러분의 애송시로 꾸미는 공간입니다.
이곳의 게시글은 날짜순이 아니라 랜덤으로 보여집니다. 
 
작성일 : 16-12-06 22:52
저절로, 혼자서/권선옥
 글쓴이 : 고갱이
조회 : 491  
어려서는 세상에
하나 가득 기쁨인 줄 알았다.
어머니도 선생님도
세상의 슬픔을 말하지 않았다.
눈물은 배우지 않아도
저절로 흐르는 것,
슬픔은 누가 가르치지 않고
저 혼자서 깨닫는 것.

 
 

Total 1,681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시 이용 안내 - 본인작품 등재를 자제바랍니다. 운영자 2013-04-08 29493
1681 어떡하지? 아무리 살금살금 걸어도 꽃잎이 흔들립니다 어떡하지? (1) 정석영 2017-08-02 243
1680 푸르릉 푸르릉 금실을 풀며 꾀꼬리가 날아간 하늘 (1) 정석영 2017-07-29 123
1679 창가에 등불 속절없이 밝혀 두고 (3) 정석영 2017-07-22 237
1678 올해 들어 가장 무더운 날, 강 한 폭을 옮겨왔다네 (2) 정석영 2017-07-16 252
1677 우리 서정시의 오솔길ㅡ5집 10부의 구성도 (5) 정석영 2017-07-12 264
1676 실제의 페이지를 매길 때까지 꼭 필요한 자료저장실 (5) 정석영 2017-07-07 257
1675 한 방울 없는 물이 돌에 굴러 잘랑이고 <10ㅡ5>__장산선사… 정석영 2017-07-07 184
1674 약 찧는 절구 곁으로 첩첩산이 모여든다 <10ㅡ4>___사명대… (1) 정석영 2017-07-06 189
1673 푸른 시내, 냇가에 샘물이 차고 <10ㅡ3>___寒山詩, 경허鏡… 정석영 2017-07-05 206
1672 아득한 놀 속에 종소리 난다 <10ㅡ2>__허응선사, 원감국사… 정석영 2017-07-04 188
1671 때를 만난 봄풍경이 저리도 곱다 <10ㅡ1>___천동선사, 나… 정석영 2017-06-29 270
1670 <꽃을 피운 우물안> <내-하늘 비쳐든 강>__제 10부 … (1) 정석영 2017-06-29 211
1669 나무는 저리도 속절없이 꽃이 피고 <9ㅡ6>___박희준, 김형… (1) 정석영 2017-06-25 283
1668 층층이 고인 하늘은 누가 닦은 거울인가 <9ㅡ5>___김호길,… (1) 정석영 2017-06-24 264
1667 별하나에 추억과 사랑, 별하나에 그리움과 어머니 <9ㅡ4>_… (2) 정석영 2017-06-21 440
1666 하늘에 닿은 저기 우리 백두산 <9ㅡ3>___공광규, 박두진, … (1) 정석영 2017-06-19 274
1665 자주빛 고운꽃 뻐꾹채 피어나네 <9ㅡ2>___이상용, 김은숙,… 정석영 2017-06-19 252
1664 *-꽃이 피네 한 하늘이 열리고 있네 <9ㅡ1>___오순택, 신… (1) 정석영 2017-06-19 306
1663 <한국의 서정시 5집ㅡ외로 밝은 저 빛자리> 서문과 해제 … (1) 정석영 2017-06-18 198
1662 색종이로 곱게 접혀 날아가는 종이비행기 <8ㅡ6>__류제하,… (1) 정석영 2017-06-16 243
1661 붉은 가난과 외나무 다리, 죄다 떠난다 <8ㅡ5>__ 이태수, … (1) 정석영 2017-06-16 204
1660 엄마의 어깨 너머로 아득히 보이던 강물 <8ㅡ4>__ 이승하,… 정석영 2017-06-12 291
1659 남도 천 리 아득한 길에 봄눈 내린다 <8ㅡ3>__이선영, 유… 정석영 2017-06-12 237
1658 눈꽃, 은방울꽃, 안개꽃, 메밀꽃, 배꽃 <8ㅡ2>__김동현, … (1) 정석영 2017-06-11 238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