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사랑 > 저절로, 혼자서/권선옥

저절로, 혼자서/권선옥
 
여러분의 애송시로 꾸미는 공간입니다.
 
작성일 : 16-12-06 22:52
저절로, 혼자서/권선옥
 글쓴이 : 고갱이
조회 : 2,672  
어려서는 세상에
하나 가득 기쁨인 줄 알았다.
어머니도 선생님도
세상의 슬픔을 말하지 않았다.
눈물은 배우지 않아도
저절로 흐르는 것,
슬픔은 누가 가르치지 않고
저 혼자서 깨닫는 것.

 
 

Total 1,530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시 이용 안내 - 본인작품 등재를 자제바랍니다. 운영자 2013-04-08 34025
1530 쫄바지와 누비저고리 / 박순례 최영화 2019-08-05 167
1529 시인하다 / 이령 최영화 2019-01-26 817
1528 아버지의 휴일 - 이창옥 (*시화 ‘외로운 별’ - 青山 이… 靑山 2018-10-26 930
1527 방동사니 - 문효치 최영화 2018-08-09 1063
1526 빛들의 경쟁/김수민 오애숙 2018-06-25 1385
1525 조금씩 낮추다/김수민 오애숙 2018-06-24 1367
1524 넌 별이야 - 최대희 최정희 2018-06-10 1986
1523 스며들다 - 최대희 최정희 2018-03-12 2530
1522 사랑 솔새김남식 2018-03-05 2038
1521 당신이 오시면 - 최대희 최정희 2017-10-26 3165
1520 사랑, 괜찮아/권선옥 (1) 고갱이 2016-12-06 3920
1519 무게/권선옥 (1) 고갱이 2016-12-06 2812
1518 저절로, 혼자서/권선옥 고갱이 2016-12-06 2673
1517 철 든 사람 / 최한나 dasarang 2016-09-25 3073
1516 촛불 밤바다 2016-09-12 2772
1515 어렵지 않아요 최정희 2016-06-26 2719
1514 뜨거운 반응 정일품 2015-08-10 2766
1513 꽃집을 나서는 아가씨 최정희 2015-05-20 3052
1512 희망항해의 노래 작사 이진기 작곡 정덕기 또다른여행 2015-03-12 3032
1511 나무 아래 시인- 최명길 하늘불탱 2015-01-01 4098
1510 노을 안나푸르나- 최명길 하늘불탱 2015-01-01 2778
1509 12월 - 최대희 최정희 2014-12-18 2864
1508 빛으로 오는 사람- 최명길 하늘불탱 2014-12-10 4740
1507 발자국 명상- 최명길 하늘불탱 2014-12-10 2943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