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동사니 - 문효치

홈 > 시 사랑 > 추천시
추천시
 
여러분의 애송시로 꾸미는 공간입니다.

방동사니 - 문효치

최영화 0 1365
방동사니




 문효치



방동사니에

손가락을 벤적이 있었다.

벤자리에 방울방울 솟아오른 피가
내 유년의 한마디를 온통 적시고 있었다.

줄기 하나에

수십개의 날선 칼을 달고

내 손가락 뿐만아니라




구름의 손가락 바람의 다리

하늘의 몸통을 베고 있었다.

그까이꺼, 풀 풀하면서 업신여겼던 그 풀에
나는 그만 풀이 죽어 울면서

붉은 피를 닦아내고 있었다.
0 Comments
제목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39 명
  • 오늘 방문자 622 명
  • 어제 방문자 1,533 명
  • 최대 방문자 3,743 명
  • 전체 방문자 5,537,121 명
  • 전체 게시물 174,585 개
  • 전체 댓글수 17,785 개
  • 전체 회원수 23,761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