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인하다 / 이령

홈 > 시 사랑 > 추천시
추천시
 
여러분의 애송시로 꾸미는 공간입니다.

시인하다 / 이령

최영화 0 1180
시인하다

      이령


난 말의 회랑에서 뼈아프게 사기 치는 책사다
바람벽에 기댄 무전취식 속수무책 말의 어성꾼이다
집요할수록 깊어지는 복화술에 늪에 빠진 허무맹랑한 방랑자다


자 지금부터 난 시인是認하자


내가 아는 거짓의 팔 할은 진지모드
그러므로 내가 아는 시의 팔 할은 거짓말
그러나 내가 아는 시인의 일 할쯤은
거짓말로 참 말하는* 언어의 술사들

그러나 난 시인詩人한다

관중을 의식하지 않기에 원천무죄지만
간혹 뜰에핀 장미엔 미안하고
해와 달 따위가 따라붙어 민망하다
날마다 실패하는 자가 시인詩人** 이라는 것이 원죄이며

사기를 시기하고 사랑하고 책망하다 결국 동경하는 것이 여죄다
사기꾼의 표정은 말의 바깥에 있지 않다
그러나 詩人의 是認은 속속들이 참에 가깝다


*  장콕토
**이성복

이령시집 시인하다에서
0 Comments
제목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46 명
  • 오늘 방문자 610 명
  • 어제 방문자 1,533 명
  • 최대 방문자 3,743 명
  • 전체 방문자 5,537,109 명
  • 전체 게시물 174,585 개
  • 전체 댓글수 17,785 개
  • 전체 회원수 23,761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