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사랑 > 쫄바지와 누비저고리 / 박순례

쫄바지와 누비저고리 / 박순례
 
여러분의 애송시로 꾸미는 공간입니다.
 
작성일 : 19-08-05 10:15
쫄바지와 누비저고리 / 박순례
 글쓴이 : 최영화
조회 : 312  
쫄바지와 누비저고리

              박순례


 먹을 것을 찾아요
 군고구마 먹던 것이 소쿠리에 남아있어요
 고구마 커피 참 잘 어울려요
 쫄바지와 누비저고리를 입은 맛이라고나 할까요
 누비저고리의 포근함과 쫄바지의 팽팽함이
 하루를 풀었다 당겼다 해요

 커피 한 모금 고구마 한 입
 하얗게 지워진 추억까지 모두 불러놓고 혼자 수다를 떨어요
 침묵이 풍경이 되는 시간
 멀미가 나려 해요 커피 향이 점점 흐려지고
 하루도 꼬리를 감추네요

 
 

Total 1,533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시 이용 안내 - 본인작품 등재를 자제바랍니다. 운영자 2013-04-08 34109
1533 김현승 시 모음 35편 김용호 2019-12-09 8
1532 최영미 시 모음 31편 김용호 2019-12-09 7
1531 12월 시 모음 41편 김용호 2019-12-09 11
1530 쫄바지와 누비저고리 / 박순례 최영화 2019-08-05 313
1529 시인하다 / 이령 최영화 2019-01-26 951
1528 아버지의 휴일 - 이창옥 (*시화 ‘외로운 별’ - 青山 이… 靑山 2018-10-26 1053
1527 방동사니 - 문효치 최영화 2018-08-09 1168
1526 빛들의 경쟁/김수민 오애숙 2018-06-25 1517
1525 조금씩 낮추다/김수민 오애숙 2018-06-24 1569
1524 넌 별이야 - 최대희 최정희 2018-06-10 2179
1523 스며들다 - 최대희 최정희 2018-03-12 2659
1522 사랑 솔새김남식 2018-03-05 2147
1521 당신이 오시면 - 최대희 최정희 2017-10-26 3278
1520 사랑, 괜찮아/권선옥 (1) 고갱이 2016-12-06 4052
1519 무게/권선옥 (1) 고갱이 2016-12-06 2898
1518 저절로, 혼자서/권선옥 고갱이 2016-12-06 2735
1517 철 든 사람 / 최한나 dasarang 2016-09-25 3144
1516 촛불 밤바다 2016-09-12 2839
1515 어렵지 않아요 최정희 2016-06-26 2785
1514 뜨거운 반응 정일품 2015-08-10 2817
1513 꽃집을 나서는 아가씨 최정희 2015-05-20 3111
1512 희망항해의 노래 작사 이진기 작곡 정덕기 또다른여행 2015-03-12 3091
1511 나무 아래 시인- 최명길 하늘불탱 2015-01-01 4186
1510 노을 안나푸르나- 최명길 하늘불탱 2015-01-01 2832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