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은 새

홈 > 커뮤니티 > 시인의 편지
시인의 편지
 
시인이 쓰는 편지...예쁘게 꾸며 주세요.

작은 새

靑山 0 1383
작은 새

이 풍 호


초여름 숲 속에
새 한 마리
수풀의 그늘을 즐겨
날개를 접고

갑자기 부는 바람에
몸을 흔들리며 나무에 앉아
너의 숨결 파르르

구름을 타고 와
나무 가지에 걸리는 바람소리 뿐
아무런 속삭임,
기다림,
이별의 손짓도 없는

초여름의 한 낮.
0 Comments

달(月)/李時明

댓글 2 | 조회 1,453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39(1) 명
  • 오늘 방문자 1,425 명
  • 어제 방문자 1,903 명
  • 최대 방문자 3,743 명
  • 전체 방문자 6,829,241 명
  • 전체 게시물 190,680 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