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 햇살 날개에 누워서

홈 > 커뮤니티 > 시인의 편지
시인의 편지
 
시인이 쓰는 편지...예쁘게 꾸며 주세요.

봄 햇살 날개에 누워서

김용관 0 2314
봄 햇살 날개에 누워서

                    김   용   관

봄 햇살은 아무데나 주저앉아
보이지 않는 현으로
천상의 노래를 부르고 있다

뾰쪽한 청 솔잎 위에서
외줄 타는 광대마냥 출렁거리기도 하고
활엽수 한 가운데 머물러
흔들어도 떨어질 줄 모르는 여린 몸짓

어디든 다가가면
가슴 활짝 펴고 맞이하는 사물들
임보다 더 좋은 것이 네 얼굴이니
마음대로 춤을 추어라
마음대로 노래를 불러라

바다 위에서는 살아있는 생명체로 춤을 추고
바위 위에서는 부서진 시체로 떨어져
커다란 화판이듯 물감으로 스며드는 봄 햇살

네가 음영(陰影)을 가리지 않고 내려오듯
나 아무데나 누워서 한 이불로 삼고
가슴이 으스러지도록 꼭 껴안아
봄의 현에 춘면곡(春眠曲)을 녹여보리라
                
                  2003. 4 14일 작


춘면곡 --청구영언에 전해지는 작자 미상의 노래
         12가사의 하나로 다정다감한 시재로흔히 퇴폐적이며
         육감적인 표현이 눈에 뜨인다.

0 Comments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37 명
  • 오늘 방문자 882 명
  • 어제 방문자 1,560 명
  • 최대 방문자 3,743 명
  • 전체 방문자 6,712,686 명
  • 전체 게시물 189,729 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