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다 앞에서

홈 > 커뮤니티 > 시인의 편지
시인의 편지
 
시인이 쓰는 편지...예쁘게 꾸며 주세요.

바다 앞에서

김용관 0 1908
바다 앞에서


파도는 알몸으로
누워서 운다

울다 울다가 지치면
걸어서 오고
또 들어 누워
어린아이 떼를 쓰듯 온몸으로 운다

한이 쌓인 들소 떼처럼
거품을 물고 달려와
머리로 바위를 들이받고
우~우 목 놓아 운다

밤이 깊어지면
울다 부셔진 잔해를
가슴에 끌어안고
또 울며 달려든다.

0 Comments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49(1) 명
  • 오늘 방문자 1,483 명
  • 어제 방문자 1,731 명
  • 최대 방문자 3,743 명
  • 전체 방문자 6,823,781 명
  • 전체 게시물 190,641 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