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피 한잔과 사랑

홈 > 커뮤니티 > 시인의 편지
시인의 편지
 
시인이 쓰는 편지...예쁘게 꾸며 주세요.

커피 한잔과 사랑

김용관 0 2840
커피 한잔과 사랑

          김  용  관


당산나무 그늘에서
커피 한잔씩 들고
가장 편안하게 앉아서
먼 산을 바라보며
유유하게 마시는 기분은
당신과 내가 아니면 누가 알랴

하얀 솜털 구름이
그늘을 만들어 주고 있을 때
흘러간 세월을 마시듯
조금씩 입안에 녹아드는 커피 향은
영혼을 발라내는 그리움이 되다가
우리는 눈을 마주쳤다

당산나무 위에서는
이름모를 새들이 모여들고
하얀 솜털 구름이 멀리 밀려나면
비밀을 훔쳐간 듯 날개를 퍼덕이며
하늘 멀리 날라 가버린다.

0 Comments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30 명
  • 오늘 방문자 770 명
  • 어제 방문자 1,560 명
  • 최대 방문자 3,743 명
  • 전체 방문자 6,712,574 명
  • 전체 게시물 189,728 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